‘구해줘홈즈’ 붐x문정원의 ‘뛰는 데도 위아래가 있다’ 선택.. 무승부 [종합] – 조선닷컴


입력 2020.03.09 03:52











[OSEN=전미용 기자] 의뢰인이 하남의 ‘뛰는 데도 위아래가 있다’ 매물을 최종 선택했다.

8일 방송된 MBC 예능 ‘구해줘 홈즈’에서는 층간 소음이 없는 매물을 찾아 나선 덕팀과 복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의뢰인은 7살, 5살 두 아들이 있다. 아이들 밝게 키울 수 있는 층간 소음 걱정 없는 집을 찾게 됐다. 남편의 직장이 가로수길인데 자차라 괜찮고 저는 잠실에 근무한다. 잠실역 40분 이내,방은 3개 이상, 냉장고 2대가 들어가는 넓은 주방이 있는 매물을 원한다고 밝혔다. 이어 전세가 최대 6억원, 매매 9억원까지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에 복팀에서는 오영실과 장동민이 송파구 송파동으로 향했다.장동민은 “도보로 가능한 초등학교가 5개나 고 어머님 직장까지 2Km밖에 걸리지 않는다. 석촌호수도 있다. 모든 게 충족이 되는 곳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필로티 구조의 ‘타워뷰 하우스’ 빌라를 소개했다.

문을 열고 들어가자 거실은 화이톤으로 깔끔하게 되어 있었고 롯데타워가 바로 보이는 뷰가 눈을 사로잡았다. 

이어 두 사람은 주방으로 들어갔고 주방 뒤쪽에 특대형 수납장과 계단을 보며  깜짝 놀랐고 주방 옆에 냉장고 한 대를 넣을 수 있는 다용도실이 있어 두 사람은 만족해했다. 1층은 방 2개와 화장실 2개가 있었다.  1층을 다 둘러본 두 사람은 2층으로 올라갔다. 

장동민은 “여기서 마음껏 뛰면 된다”고 전했고 2층에도 널찍한 방 하나와 아이들이 아지트로 쓸만한 공간도 존재했다. 뿐만 아니라 가족들만 쓸수있는옥상에 평상이 있었다. 두 사람은 바로 보이는 타워를 보며 “불꽃 놀이할 때 여기서 보면 정말 좋겠다”라고 말했고  장동민은 “서울 시내 옥상에 평상 있는 집은 여기 뿐일 거다”라며 자신만만해했다. 이 매물은 매매가 6억 6천 5백만 원이었다.

이어 두 사람은 강동구 암사동에서 두 번째 매물을 찾아나섰다. 오영실은 ‘막달리자 아파트다’라면서 신나게 뛰어놀 수 있는 곳이라고 전했다.  폴리싱 타일과 우드톤의 고급스러운 인테리어가 눈길을 사로잡았고 집안에 엘리베이터 호출기가 있었다.

이에 오영실은 “복도로 나가서 엘리베이터를 기다릴 필요가 없다”고 전했고  넓은 거실과 냉장고 2대가 들어갈 만한 ㄷ자 주방을 보며 흐뭇해했다. 화장실에는 욕조가 있었고 오영실은 커텐을 쳐서 건식으로 사용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하지만 에어컨이 없었다. 이에 장동민은 암사동이 시원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매물은 전세가 5억 8천만 원.  

이후 두 사람은  매물 3호를 찾아 광진구 구의동으로 향했다. 장동민은 초등학교로부터 5보이자 1973년에 지어졌지만 올 리모델링한  단독 매물인 ‘초등학교를 품은 주택’을 선보였다. 나무 테크로 깔끔하게 앞 마당이 정리돼 있었고 거실 역시 깔끔했다. 

주방은 아일랜드 식탁이 공간을 많이 차지하자 오영실은 “아일랜드를 아예 없어서 일자 공간으로 활용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에 장동민은 “선배님 덕분에 대공사가 이뤄지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두 사람은 채광이 좋은 안방을 구경했다. 방 안에는 드레스룸이 있었다. 1층을 보고 난 후 2층으로 향했고 오영실은 2층으로 연결되는 계단 앞에 중문이 있자 “굳이 이게 있어야 하나. 문이 너무 많다”고 말했다. 

이에 장동민은 “냉,난방비를 절약하기 위해 설치한거다”고 대답했다.  오영실은 문을 열고 2층으로 올라가면서 “바람이 차다.  중문이 필요하겠구나”라고  이야기했다. 이 매물의 가격은 매매가 8억 5천만 원.  이에 두 사람은 최종 매물로 ‘막 달리자 아파트’를 선택했다. 
 

한편 덕팀의 문정원과 붐은 하남시 풍산동으로 향했다. 두 사람은 1층, 2층 복층까지 사용하는 ‘뛰는 데도 위아래가 있다’ 를 선보였다. 2층 문을 열고 들어가자 높은 창고와 우드 & 화이톤의 따뜻한 느낌을 주는 거실과  스킵 플로어 형식으로 스튜디오 같은 오픈형 주방이 눈길을 사로 잡았다. 

문정원은 “주방이 자기 방 같은 공간이다”라고 말했고 붐은 식탁을 엄마의 개인 공간으로 사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이어 붙박이장이 있는 드레스룸으로 향했고 붐은 “한쪽은 옵션이고 나머지는 아니다.  나머지 수납장을 빼면 공간이 많이 생긴다. 이곳을 아이들 방으로 쓰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바로 옆에 방 하나가 존재했고 문정원은 “아이들 옆에 방이 있어서 너무 좋다 정말 좋다”라고 환호했다. 
두 사람은 복층으로 향했다. 아이들이 사용할 수 있는 다락방이 있었고  아담한 다용도실도 존재했다. 매물을 다 본 문정원은 “분리 공간이 잘 되어 있다. 아이들이  뛸 수 있는 공간이 많다.”며 좋아했고 붐은 “전세가 3억 4천만 원이다”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광진구의 ‘걸어서 저 호수까지’를 선보였다. 통유리로 채광이 뛰어났다.하지만 도로와 근접해 소음 문제가 있었다. 이에 붐은 “총 4중창으로 돼 있어 소음이 제로다”라고 말했다. 거실과 주방이 모두 화이트 톤으로 깔끔했고 냉장고 2대가 들어갈 공간도 확보돼 있었다. 

수납장을 열자 문이 있었다. 붐은 “주방 옆에 이런 다용도실이 있어야 한다”고 전했다.  이어 넉넉한 화장실과 널찍한 방과 수납장이 눈을 사로잡았다. 이에 문정원은 “모든 걸 다 갖춘 집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이 매물은 매매가 8억 9천만 원이었다. 덕팀은 최종 매물로 ‘걸어서 저 호수까지’를 선택했다. 

이후 의뢰인은 덕팀이 선보인 하남의 ‘뛰는 데도 위아래가 있다’를 선택했고  의뢰인이 최종 매물이 아닌 매물을 선택해 두 팀은 무승부가 됐다.  /jmiyong@osen.co.kr

[사진] 구해줘 홈즈 방송화면 캡처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정치언박싱] 김근식 “文정부 대북정책은 스토킹, C학점 안돼 재수강해야”

Read Next

기독신문-교회자립개발원, 개척교회 임대료 지원 캠페인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