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분 숨긴 신천지’ 대구지역 교회 감염 피해 속출


대구 문성 병원ㆍ교회 위장 신천지인으로 집단감염 시작돼 … 한마음아파트 집단생활까지

900여 명 추정 대구신천지 신도 미검사로 불안 가중…당국의 강도 높은 조치 목소리 높아

신천지발 코로나19 피해가 점차 지역교회로 번지고 있다.

대구 문성병원(이사장:서기란)에서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했다. 바이러스 감염전파자는 이 병원 외부 주차관리 직원인 조모 씨(51세). 조 씨는 주차관리 외에도 매주일 병원 안에 있는 문성교회에서 성가대 지휘로 돕고 있었다. 문성교회는 병원 교회로서, 예장합동총회(총회장:김종준 목사) 대구노회(노회장:장활민 목사)에 소속되어 있다.

조 씨는 지난 2월 24일 코로나19 감염조사에서 양성판정을 받았다. 조 씨의 감염경로를 조사한 병원에 따르면, “조 씨는 신천지 신도가 아니며 자신의 배우자가 자주 가는 미용실 원장이 신천지 신도여서 (그를 통해) 감염된 것이라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조 씨의 진술은 거짓으로 드러났다. 문성병원은 “조 씨는 신천지 신도가 아니라고 계속 발뺌을 하고 있지만, 3월 7일 오후에 관할인 남구보건소로부터 조 씨가 신천지 신도로 확인했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했다. 조 씨의 아내 역시 신천지 신도로 확인됐다.

전국 유일의 신경과 전문병원인 대구 문성병원과 병원 내의 문성교회가 신분을 숨긴 신천지 신도로 인해 피해를 당했다. 여전히 신분을 숨기거나 감염 여부 검사 회피 등으로 집단감염 전파 우려를 낳고 있는 신천지에 대해 정부와 보건당국의 강도 높은 조치가 필요한 실정이다.
전국 유일의 신경과 전문병원인 대구 문성병원과 병원 내의 문성교회가 신분을 숨긴 신천지 신도로 인해 피해를 당했다. 여전히 신분을 숨기거나 감염 여부 검사 회피 등으로 집단감염 전파 우려를 낳고 있는 신천지에 대해 정부와 보건당국의 강도 높은 조치가 필요한 실정이다.

신분을 숨긴 조 씨로 인해 문성병원과 문성교회 피해가 이만저만이 아니다. 문성병원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직후부터 보건당국의 지침에 따라 병원을 운영하고 있는 중이다. 하지만 사실을 숨기고 이윤을 위해 병원을 운영했다는 왜곡보도가 나가면서 2차 피해를 입고 있다. 문성교회 또한 신천지교회로 오도되고 있는 실정이다.

서기란 이사장은 저희 병원은 31번 확진자가 나오기 전부터 철저한 관리를 해 왔는데 특정종교와 관련된 직원으로 큰 어려움에 놓였다고 안타까워하면서, “그동안 보건당국 지도에 따라 대처를 했는데 오해가 발생해 2차 피해를 입고 있다. 보건당국 지침 이상으로 강도 높은 대처로 병원 정상화는 물론 코로나19 퇴치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구시 동구의 기성교회에 출석하는 권사가 신천지 집회에 참석해 코로나19 확진자로 판명돼 교회 시설이 폐쇄되는 등 신천지발 코로나19 피해가 기성교회로 확대되고 있다.

대구에서 발생한 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이단집단인 신천지의 신도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대구지역 교회마다 감염예방 차원에서 신천지 관련자들의 출입금지를 강화했다. 하지만 이미 교회 내 침투해 있는 신천지 신도들이 철저하게 자신의 신분을 감추며 활동하기에 바이러스 감염 우려가 컸었다. 이러한 우려가 점차 현실로 드러나자, 방역당국은 물론 정부 차원에서 신천지에 대한 강도 높은 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역교계는 입을 모으고 있다.

이런 가운데 3월 7일 대구시 달서구 성당동의 한마음아파트 전체가 입주한 신천지 신도들의 집단 감염 때문에 동일집단(코호트) 격리돼 지역사회가 다시금 신천지로 인해 충격을 받았다. 대구시에 따르면 “아파트 주민 142명 중 94명인 66%가 신천지 신도이며, 유독 신천지 신도 46명 만이 코로나19 확진자로 나온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대구시는 또 “대구에는 한마음아파트처럼 신천지 신도들이 집단으로 생활하는 것으로 의심되는 10곳에 대해 추가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했다.

대구 수성구 ㄱ 목사는 “대구의 신천지 신도 코로나19 확진세가 감소되고 있지만, 아직까지 검사에 응하지 않은 인원만 900명이 넘는다는 소식을 접했다. 따라서 아직까지 검사에 응하지 않는 신천지 신도에 대해 정부와 방역 당국의 강력한 행정 조치로 전원 검사를 받는 것만이 국민의 안전과 교회의 피해 확산을 막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조선일보

Read Next

불가리아·방글라, 첫 감염자 발생…일일 증가 최다 이란, 누적 사망자 49명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