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문일답]’귀국’ 허삼영 감독, “외부 접촉 자제, 식사도 야구장에서, 선수단에 당부했다” – 조선닷컴


입력 2020.03.08 16:11









삼성 라이온즈 선수단이 8일 오후 일본 오키나와에서 스프링캠프를 마치고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지난 1월 30일부터 오키나와에서 전지훈련을 한 삼성은 당초 6일 돌아올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시범경기가 취소되면서 15일 귀국으로 일정을 연기했었다. 그러나 일본 정부의 한국인 입국 제한 조치 여파로 급거 귀국을 결정했다. 입국장을 빠져나가는 삼성 선수단의 모습. 인천공항=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0.03.08/
삼성 라이온즈 선수단이 8일 오후 일본 오키나와에서 스프링캠프를 마치고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지난 1월 30일부터 오키나와에서 전지훈련을 한 삼성은 당초 6일 돌아올 예정이었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시범경기가 취소되면서 15일 귀국으로 일정을 연기했었다. 그러나 일본 정부의 한국인 입국 제한 조치 여파로 급거 귀국을 결정했다. 입국장을 빠져나가는 삼성 선수단의 모습. 인천공항=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20.03.08/

[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삼성 라이온즈 선수단이 우여곡절 끝에 귀국했다.

삼성은 8일 일본 오키나와 스프링캠프를 마치고 인천공항을 통해 귀국했다. 갑작스러운 귀국길이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가장 심각한 대구를 홈으로 쓰는 삼성은 당초 6일이던 캠프 일정을 어렵사리 15일로 늦췄다. 하지만 돌발 변수가 생겼다. 지난 5일 일본 정부가 갑작스레 입국 제한 조치를 취헸다. 9일 이후 하늘길이 막힌다는 소식이 들렸다. 어쩔 수 없이 급히 귀국할 수 밖에 없었다. 비행기 편이 없어 선수단을 나눠 각각 후쿠오카와 미야자키를 경유해 돌아왔다.

후쿠오카 경유 편 선발대로 도착한 삼성 허삼영 감독은 피곤함 속에서도 애써 밝은 표정으로 구단의 대표 인터뷰에 응했다. 다음은 일문일답.

-경유해서 어렵게 귀국했는데 예년보다 피곤하지 않은지.

▶피곤한 건 사실이지만, 비행기 편을 잘 구해 귀국해서 다행이다

-캠프에서 주로 중점을 둔 부분은.

▶이번 캠프 키워드는 기본기, 팀 전술, 팀 워크였다. 팀 워크, 전술훈련은 충분히 연습을 했고, 기본기 훈련도 생각 이상으로 준비가 잘 됐다.

-캠프 성과는.

▶우선 자발적인 훈련 분위기가 만들어진 점이다. 선수들의 역량에서도 발전이 있었다

-코로나19와 관련, 훈련 분위기가 어수선하지는 않았는지.

▶어차피 닥친 환경이니 슬기롭게 극복해 나가야 한다. 추후 일정도 구단과 협의해서 잘 세워보겠다

-선수들에게 코로나 관련해서 특별히 당부한 부분이 있다면.

▶외부와의 접촉을 자제하고, 되도록 식사도 야구장에서 해결하도록 지침을 내렸다.

-외국인 선수 3명과는 어떻게 결론이 났는지.

▶선수들과의 신뢰감이 있다. 신뢰감 속에서 선수들이 자발적으로 준비를 잘 해줄 것으로 믿는다. 개막 2주 전에 팀에 합류하면, 이후 개막에 맞춰 함께 준비할 예정이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즉각적인 관찰 : Sixers는 게임 대 전사를 기침하여 1-3 개의로드 트립을 종료합니다.

Read Next

이승구 교수 “교회를 다른 기관이 좌우하려 하면 안 돼” : 목회/신학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