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신임 백악관 비서실장에 메도스 임명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6일, 마크 메도스 연방 하원의원을 백악관 비서실장으로 임명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에 교체 사실을 알리면서 믹 멀베이니 비서실장 대행을 북아일랜드 특사로 지명했습니다. 

메도스 노스캐롤라이나주 하원의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강력한 충성파로 특히 트럼프 대통령 탄핵 정국 과정에서 견고한 지지를 보였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에 “마크와 오랫동안 알고 있고 일해왔다”면서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메도스 신임 비서실장은 올해 초, 이번 임기를 끝으로 하원의원에 출마하지 않겠다고 선언한 바 있습니다. 

메도스 비서실장은 3년 조금 넘는 트럼프 대통령 재임 기간 중 4번째 비서실장입니다. 

일각에서는 백악관 비서실장 교체 시기와 관련,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한 보다 강력한 대응과 오는 11월 대선 준비를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습니다. 

VOA 뉴스 
 

Let’s block ads! (Why?)

Read Previous

기성용♥한혜진, 스페인서 코로나 극복 위해 1억 기부

Read Next

‘하이바이, 마마!’ 김태희, 신동미와 감격 재회→고보결에 존재 들켰다 [종합] – 조선닷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