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파인 스키 간판 정동현, 2년 연속 극동컵 통합 챔피언 등극 – 조선닷컴


입력 2020.03.06 13:41











[OSEN=이균재 기자] 올 시즌 초반부터 극동컵 대회서 쾌조의 컨디션을 자랑했던 알파인스키 국가대표 정동현(32, 하이원)이 통합 챔피언에 등극했다.

정동현은 2019-20시즌 FIS 알파인 극동컵 시리즈서 회전 1위(340점), 대회전 2위(398점), 합계 738점으로 통합 챔피언에 오르는 영광을 차지했다.

정동현은 지난 시즌에 이어 2년 연속으로 극동컵 통합 우승에 오르며 다시 한 번 아시아 정상임을 확인했다. 2010~2012년, 2016년, 지난해에 이어 개인 통산 6번째 종합 우승이다.

정동현은 1월 19일, 스위스 웽겐서 열린 FIS 알파인 스키 월드컵 대회서는 상위 30명이 오르는 최종 본선에 진출, 21위라는 좋은 성적을 거두며 한국 알파인 스키의 자존심을 세우기도 했다.

정동현은 이후 한국서 열린 극동컵 대회서 은메달 2개를 추가로 확보하며 통합 챔피언의 자리를 굳건히 지키고 있었다. 코로나-19 신종 바이러스 확산 여파로 일본, 러시아서 개최될 예정이었던 FEC 대회가 전면 취소되며, 정동현의 극동컵 통합 우승이 확정됐다.

극동컵은 월드컵보다 한 단계 낮은 대륙컵 대회로 시즌 우승자에게는 다음 시즌 월드컵 출전 자격을 준다. 정동현의 우승으로 한국은 2020-21시즌 알파인스키 월드컵 남자 회전, 대회전에 국가당 기본적으로 주어지는 출전권 1장에 추가로 1장을 더 확보했다.

알파인 스키 국가대표 선수단은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산에 따라 올 시즌 소집훈련이 모두 종료됐다./dolyng@osen.co.kr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전단지가 허리케인을 철거하여 부문에서 1 위를 차지한 3 가지 이유

Read Next

싱가포르 특허청장, 중국 후보 제치고 WIPO 사무총장 내정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