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만희 교주 양딸이 수십억 횡령한 의혹도 있다” : 교계교단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고위 간부들 비자금 조성 및 차명 부동산 의혹
수십년간 건축헌금으로 걷고도 건축 않는 의혹
‘전도비’ 110만원씩 걷고 횡령한 의혹 등 제기





신천지 연수원 '평화의 궁전' 이만희 기자회견 직후 관계자들

▲지난 2일 신천지 이만희의 기자회견이 끝난 직후, 굳게 닫힌 문 뒤로 신천지 관계자들이 긴급히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포착됐다. ⓒ송경호 기자


신천지피해자전국연합(대표 신강식, 이하 전피연)은 5일 기자회견에서 “압수수색하고도 남을 만한 증거들을 제출했다”며 신천지와 교주 이만희 씨에 대한 여러 의혹들을 제기했다.

기자회견에서 이들은 “신천지는 비자금 조성 등의 재정적인 비리가 발생해도, 교주 이만희 씨가 눈감아 주면 쉽게 업무상 횡령이 발생할 수 있는 폐쇄적 조직”이라고 지적했다.

신천지의 자금 운용에 대해 전피연은 “12지파가 각 지역의 지교회로부터 매달 십일조를 각 지파가 지급받고, 각 지파는 이렇게 받은 십일조와 지파 본부 자체에서 걷히는 헌금에 대한 십일조를 더해 총회 본부로 보낸다”며 “이렇게 해서 총회에 보고되는 한 해 현금 수입은 2018년 3,480억, 2019년 3,840억원”이라고 했다.

이들은 “문제는 일부 지파는 신천지 본부에서 제대로 감사할 수 없는 관계가 형성이 되어 있는 의심이 있어, 수십억 원을 교회 헌금을 교회 명의가 아닌 고위 간부 개인 계좌로 송금받아도 전혀 통제가 되지 않아, 엄청난 규모의 비자금 조성이 쉽게 이뤄질 수 있는 구조”라고 했다.

이들이 제기한 의혹 중 첫 번째는 신천지 고위 간부들의 비자금 조성 의혹으로, 전피연은 “현재 일부 지파의 경우 고위 간부 개인 계좌로 수십억 원 상당을 지교회와 교인들로부터 입금받아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로 고발했다”고 밝혔다.

전피연은 “이는 신천지 2인자였던 김남희가 최근 ‘지파와 지교회에 사고가 생기면 이만희 씨가 화를 내고, 그러면 자리 보전을 위해 지파와 지교회에서 이 씨에게 돈을 가지고 와서 사건이 무마되었다’고 한 폭로 영상과도 맥락을 같이한다”고 밝혔다.

특히 “또 다른 지파에서는 이 씨의 양딸이라고 알려졌던 인물(지교회 담임)이 수십억 원을 횡령한 사건이 불거져, 신천지 자체에서 내부 감사를 진행해 해당 지교회 담임을 제명하였다는 제보가 있었다”고 밝혔다.

전피연은 또 신천지 고위 간부 이름으로 취득했거나 고위 간부의 지인들 명의로 취득한 차명 부동산의 횡령 의혹도 제기했다.

이들은 “두 신천지 고위 간부가 ‘자신’ 또는 ‘자신의 지인 이름’으로 취득한 부동산의 시가는 약 60억 원 상당이며, 일부 고위 간부는 차명으로 취득한 부동산에 대해 부동산실명법 위반으로 이미 형사처벌을 받은 증거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이어 “중요한 것은 위 고위 간부들은 자신들의 수입이 아닌 신천지 교회의 헌금으로 (해당 부동산을) 취득하였다는 합리적 의심이 든다”고 덧붙였다.





전피연(전국신천지피해자연합) 기자회견

▲전국신천지피해자대책연합이 5일 청와대 앞 분수대 광장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신천지 교주 이만희 씨와 지도부를 추가로 고발했다. ⓒ송경호 기자

전피연은 또한 각 지파의 건축 비리 관련 의혹도 고발했다. 이들은 “건축을 하는 과정에서 거액의 비자금을 조성한다는 탈퇴자들의 진술이 있어, 사실 확인 결과 모 지파에서는 예배당을 건축하는 데 성도 5,000명 가량이 무료 동원됐다는 진술이 있고, 이렇게 아낀 인건비 상당액 수십억 원을 횡령했다는 의혹과 공사 대금을 부풀려 계약했다는 의혹이 있다”고 사유를 밝혔다.

수십년간 건축 헌금을 걷고도 건축하지 않는 헌금에 대한 횡령도 고발했다. 이들은 “신천지는 처음 1구좌에 50만원씩으로 시작해 점점 금액을 높여 300만원씩 걷었다”며 “아직까지도 30년간 헌금만 걷고 건축은 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각 지파에서도 건축헌금으로 100만원씩 내도록 한 후 지파장 이름으로 땅만 구입하였다는 의혹이 있다”고 밝혔다.

또한 “2018년, 전도하지 못한 사람에게 전도비 110만원을 내도록 강요하고, 전도비로 걷은 1등 비용을 이 씨가 가져간 점에 대한 업무상 배임 또는 횡령 의혹이 있다”고 제기했다.

전피연은 또 “이 씨가 2010년 11월경 교회 재산으로 척추수술비용 5천만 원을 지급받았다는 증거를 확보해 이를 횡령으로 추가 고발했다”고 밝혔다.

이에 전피연은 “여론조사에 의하면 국민 10명 중 8명이 압수수색을 바라고 있으며, 시기를 놓쳐버리면 더 큰 재앙을 부를 수 있기에 압수수색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Read Previous

필리스 네이티브 크리스 매튜스는 성희롱 혐의로 베르디 샌더스에 대한 논란을 일으킨 '하드볼'에서 사임

Read Next

(주뉴욕총영사관) 코로나 19 관련 공지(3.4)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