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신천지 코로나 확진률 50%까지 하락···”확인 마무리 단계”


대구 신천지 교회 신자들의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누계 확진율이 50% 수준으로 떨어졌다. 신규 확진자만 따지면 최대 72%까지 육박했던 신천지 신자 확진율이 30% 수준까지 떨어졌다. 대구 신천지 교회 신자 중 감염자 확인작업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보인다.

최대 72%까지 육박했던 확진률 감소세
대구지역 확진자 증가도 400명대로 감소
신규 확진자만 따지면 30% 수준까지 내려

지난달 29일 오전 대구시청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 대구시

지난달 29일 오전 대구시청에서 권영진 대구시장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 대구시

 

권영진 대구시장은 4일 코로나19 대응 정례브리핑을 열고 “신천지 신자에 대한 진단검사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상황에서 일반시민을 대상으로 한 진단검사를 본격적으로 확대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신천지 신자들의 확진율이 떨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대구시는 지난 3일까지 관리 중인 신천지 신자 1만914명 중 7913명에게 코로나19 진단검사를 했다. 이 중 5715명이 검사 결과가 나왔고 3168명(55.4%)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구시는 지난 2일까지 코로나19 진단검사 결과가 통보된 4527명 중 2792명(61.7%)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대구시는 신천지 신자들의 확진율을 누계 평균 방식으로 구한다. 모든 신천지 신자 중 확진자는 3000명을 넘겼지만 지난 2~3일 사이 1188명의 신자가 새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고 이 중 376명(31.6%)이 확진을 받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76명 추가돼 총 3526명으로 늘어난 지난 1일 오후 대구 남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 앞에서 육군 제2작전사령부 소속 19화생방대대 장병들로 구성된 육군 현장지원팀이 방역작전을 펼치고 있다. 뉴시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376명 추가돼 총 3526명으로 늘어난 지난 1일 오후 대구 남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 앞에서 육군 제2작전사령부 소속 19화생방대대 장병들로 구성된 육군 현장지원팀이 방역작전을 펼치고 있다. 뉴시스

상황이 나아지고 있다는 것이 대구시의 판단이다. 권영진 시장은 “신천지 신자들의 확진율이 72%까지 나왔었는데 50% 수준으로 떨어지고 있다”며 “증상이 없는 교인들의 확진율은 계속 낮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구 신천지 신자들의 확진율 감소세와 함께 전체 확진자 숫자도 줄었다. 지난달 29일 대구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741명으로 가장 큰 폭으로 늘었었다. 신규 확진자는 이후 3월 1일 514명, 2일 512명, 3일 520명 증가한 데 이어 4일 405명 증가했다. 
 
대구=진창일·김윤호 기자 jin.changil@joongang.co.kr




Read Previous

트럼프 캠프, '명예훼손' 혐의 WP·NYT 고소

Read Next

전단지가 메트로 사업부에서 1 위를 차지한 3 가지 이유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