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영, 세월호 빗대며 “TK 투표 잘못해 코로나 재난” 반박


공지영 작가 페이스북 캡처.

공지영 작가 페이스북 캡처.

공지영 작가가 2일 자신이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남긴 게시물을 둘러싼 논란을 언급했다. “될 수 있는 대로 조용히 지내보려고 하지만 또 걸려들고 말았다”면서다.
 
공 작가는 지난달 28일 트위터에 6·13 지방선거 광역단체장 선거 결과와 지역별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현황을 비교해 올리면서 ‘투표 잘합시다’고 적었다. 이후 이 게시물은 대구·경북의 정치 성향과 이 지역의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을 연관지었다는 논란을 빚었다. 
 
앞서 공 작가와 여러 차례 설전을 벌여왔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도 “아무리 정치에 환장해도 그렇지. 저게 이 상황에서 할 소리인가”라며 “영혼이 완전히 악령에 잡아먹힌 듯”이라고 비판했다.
 
그러자 공 작가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의 입장을 알리며 답답함을 표현했다. 그는 “제 페북의 앞뒤, 제 트윗의 앞과 뒤는 이 포스팅을 보완하는 여러 글로 이루어져 있는데 이 포스팅만 똑 따서 이렇게 악마화 시키는 데 이제는 어안이 벙벙할 뿐”이라고 밝혔다.
 
공 작가는 “세월호를 겪으면서 메르스를 겪으면서 정치란 우리 밥상에 오르는 농약의 농도, 우리 아이들의 최저임금, 우리 아들의 병역일수, 내 딸의 귀갓길 안심, 내 노후연금의 안전보장, 우리 공기 중의 방사능 수치를 결정하는 무서운 것이라는 것을 더욱 깨달았다”고 말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이었다면 최소 박근혜 정권이 아니었다면 세월호 아이들 적어도 그렇게 보내지 않았을 거라는 것을 확신한다. 그때 아이들이 죽어간 것이 내가 투표를 잘못해서였는지도 모른다고 (결국 박근혜 정권을 탄생시킨 것이니 제가 누구에게 투표했든 그것은 우리의 책임이니까) 여러 번 자책했다”면서 “현재 코로나19 상황도 박근혜 정부 하였다면 더욱 엉뚱한 국면으로 가서 희생자가 더 많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대구·경북의 시장과 도지사는 세월호 아이들을 그렇게 보내고도 아무 반성도 안 한 박근혜 정권을 아직도 옹호하는 사람들 아닌가”라며 “그런 사람들을 뽑은 투표의 결과가 이런 재난에 대한 미온적 대응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것일 수 있다, 하고 지적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또 “야당 시절 문재인 대표는 메르스 때 추경 예산에 가장 적극적으로 협조했고 박원순 서울시장은 박근혜 정부가 해야 할 일을 대신 나서기도 했었다. 이들이 모두 어느 당이었나”라면서 “대구·경북 도지사와 시장이 지금 적절한 조치를 취하고 있지 않아 더욱 많은 확진자가 퍼지고 있다는 말을 이렇게 왜곡해서 악마화시키는 것은 의도가 무엇인가”라고 되물었다.
 
공 작가는 “이 포스팅 바로 앞에 해시태그로 ‘#힘내라대구경북’ 이라고 붙인 것은 아무도 보도하지 않고 이런 것을 악의로 비틀고 왜곡해 악녀화 시키는 것에 대해 이젠 어이가 없을 지경”이라고도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Read Previous

LG 라모스, 시범경기 첫 홈런 폭발… “페이스 점점 좋아진다” – 조선닷컴

Read Next

수요일 SEPTA의 Tap-to-Exit 프로그램이 30th Street Station으로 확장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