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의교회 안성수양관 코로나 경증환자 수용시설로


여의도순복음 수련원ㆍ광림교회 수도원 제공…대형교회 국가재난 상황 적극 협조

사랑의교회(오정현 목사)를 비롯해 여의도순복음교회(이영훈 목사), 광림교회(김정석 목사)가 코로나19 확진자들 중 비교적 경증인 환자들을 위한 생활치유공간을 제공하기로 결정했다.

사랑의교회 안성수양관.
사랑의교회 안성수양관.


사랑의교회는 경기도 안성시에 있는 사랑의교회안성수양관과 충청북도 제천시에 있는 제천기도동산 등 두 곳을 경증환자 수용시설로 제공한다고 3월 4일 밝혔다. 이밖에 여의도순복음교회는 경기도 파주시 오산리에 있는 영산수련원 2개동을, 광림교회는 경기도 광주시의 광림수도원을 제공한다.

이들 교회는 수용 인원, 절차, 방식 등 구체적인 실무내용을 보건당국과 협의해 진행하기로 했다. 한국 교회의 대표적인 이들 교회가 이같이 결정하게 된 것은 중증환자와 경증환자들이 병상 부족으로 고통당하고 있는 고충을 조금이라도 덜어주기 위한 조치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턱수염 수북해진 웨인 루니 “맨유전, 우리에겐 기회다” – 조선닷컴

Read Next

시의회, Philly의 빈곤 25 % 감소 계획 발표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