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에 천식약 쓴 日의료진 “산소호흡기 환자 완치됐다”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가 분리해 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자현미경 사진. [연합뉴스]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가 분리해 낸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전자현미경 사진. [연합뉴스]

일본에서 천식 치료약을 사용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에 성공한 사례가 보고됐다. 3일 NHK에 따르면 천식 치료에 쓰는 들이마시는 형태의 약을 신종 코로나 환자에게 투여한 결과 증상이 개선됐다는 연구결과가 일본감염증학회 웹사이트에 게재됐다.
  

크루즈선 승객 치료했던 병원서 보고
산소호흡기 치료받던 환자 3명 증상 호전

이번 연구는 대규모 집단 감염이 일어난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의 승객들을 치료했던 가나가와현 아시가라카미병원 등이 실시했다. 의료진은 양성 확진 판정을 받은 폐렴 환자 3명에게 천식 치료약인 ‘시클레소니드(Ciclesonide)’를 본인 동의 하에 투여했다. 이 약은 스테로이드 성분의 면역억제제다.
 
3명은 모두 65세 이상 환자들로 위중하진 않지만 산소호흡기 치료를 받고 있었다. 이들에게 지난달 20일 시클레소니드를 투여한 결과 이틀 정도 뒤부터 증상이 개선됐다. 이들 중 73세 여성 1명은 완치 판정을 받고 현재 퇴원한 상태다.   
 
의료진은 환자들에게 폐까지 약 성분을 흡입시킨 결과 바이러스로 인한 폐렴 증상을 억제하는 효과를 냈다고 밝혔다. 그러나 임상 사례가 너무 적어서 아직 효과를 평가하긴 이른 단계이기 때문에 다른 의료기관과 공동으로 연구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방송은 전했다. 
 
김상진 기자 kine3@joongang.co.kr  




Read Previous

두산 첫 청백전…김인태 홈런+호수비백업포수 홈런쇼 [오!쎈 미야자키] – 조선닷컴

Read Next

“주일예배, 중단 아니라 장소 변경입니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