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생명샘교회도 신천지로 인해 피해를 입은 교회입니다” : 교계교단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직장 외부 강사 강의 청취, 알고 보니 신천지 보균자
감염 모른 채 주일예배 참석, 초등부 교사·학생 감염
사태 수습 시까지 교회 자발적 폐쇄, 피해 끼쳐 사죄





수원 생명샘교회

▲ⓒ홈페이지

확진자 6명이 발생한 것으로 알려진 수원 영통구 망포2동 생명샘교회(담임 이성진 목사)에서 “지역사회에 피해를 끼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리며 용서를 구한다”고 밝혔다.

‘지역 주민들에게 알려 드립니다’라는 글을 통해 교회 측은 “지난 2월 19일 본 교회 성도 한 분이 직장에서 신종 코로나19에 감염됐다”며 “감염 이유는 직장에 외부 강사 한 명이 와서 직원들을 대상으로 강의를 했는데, 그 외부 강사가 신천지 보균자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교회 측은 “본 교회 성도는 자신이 신천지 강사로부터 감염된 사실을 전혀 모른 채 2월 23일 주일예배에 참여했다”며 “그리고 24일 자신이 신천지 직장 강사로부터 감염된 사실을 알고 자가 격리된 이후 27일 확진을 받아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고 보고했다.

또 “신천지 강사로부터 감염된 성도는 교회 내 초등부 교사이다. 자신이 감염된 사실을 모르고 23일 초등부 예배에 참석해, 현재 초등부 교사 다섯 분, 학생 한 명이 확진을 받고 치료 중”이라며 “생명샘교회도 신천지로 인해 피해를 입은 교회”라고 토로했다.

이들은 “생명샘교회는 신천지와 전혀 무관하며,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 교단에 소속된 성경적이고 건강한 교회”라며 “그러나 본 교회에서 6명이나 신종 코로나19에 감염이 됨으로써 지역사회에 두려움과 피해를 끼치게 된 점을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전했다.

더불어 “생명샘교회는 신종 코로나19 사태가 수습될 때까지 자발적으로 교회를 폐쇄하며, 주일예배를 온라인으로 드리고 있다”고 했다.

이에 염태영 수원시장은 3일 “수원시는 ‘생명샘교회’와 긴밀한 협력 하에 관계자 및 신도, 그 가족 전체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하겠다”며 “증상 여부에 따라 검체 채취 및 진단검사, 자가격리 등 추가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또 “생명샘교회에서는 오늘(3월 3일)부터 상황 종료시까지 자진폐쇄를 결정하고, 우리시에 적극 협력하기로 약속했다. 수원시는 폐쇄 기간 동안, 교회 내부와 주변 지역에 긴급 추가 방역소독을 실시하겠다”며 “수원시 관내 모든 종교 기관 및 단체에서의 예배, 미사, 법회 등 집회를 자제해 주실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 특히 좁은 공간에서 이루어지는 종교 모임이나 활동은 지역사회 감염의 근거지가 될 수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생명샘교회는 3일 오후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실검)’에 계속 오르내리고 있다. 그러나 코로나19 확진자 동선과 관련, 다른 장소들과 달리 ‘교회’만이 유독 ‘실검’에 자주 오르내리고 있어 의문도 일고 있다.

Read Previous

법무부, 코로나 자가격리 1만4500여명 출국 금지 – 조선닷컴

Read Next

국도 1에서 벅스 카운티에서 치명타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