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려할 만한 종교 아니야”…청하, 코로나19 관련 루머에 직접 입 열었다[종합] – 조선닷컴


입력 2020.03.03 20:28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가수 청하가 코로나19 루머와 관련해 직접 입을 열었다.










지난 2일 청하는 데뷔 1000일을 기념하며 팬들과 V라이브를 진행했다.

이날 청하는 “스태프 2명이 확진을 받았다고 기사에 나왔지 않냐. 그 전부터 자가격리를 하고 있었고 안전하게 있었다. 사실 지금 자가격리를 한 지 꽤 오래 됐다. 거의 한국 오자마자 바로 자가격리를 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다른 기사 내용처럼 다른 스태프 분들은 다 음성으로 나왔다”고 설명했다.

또 청하는 “단독으로 난 기사가 있는데 매니저 포함 스태프 2명이라 했다. 그 기사는 사실이 아니다. 매니저님들은 모두 음성이다. 매니저님 세 분은 정말 건강하시다”며 “공식 입장이 나갔는데 왜 그렇게 기사가 나갔는지 억울하기도 하다. 정말 조금 억울하고 상처를 받기도 했다”고 털어놨다. 청하는 “‘매니저님이 양성으로 나왔는데 청하가 음성이라고요? 말이 되나요? 거짓말 아닌가요?’라는 글이 나왔는데 아니다. 매니저님은 정말 건강하고 저도 건강하다. 저는 하루 종일 방 안에 있다”며 “저를 케어해주시는 스태프 분들이 저를 위해서 고생을 많이 하고 계신데 그 분들 포함해 저까지 우려하실 만한 어떠한 종교를 가지고 있지 않다. 여러분들 걱정할 만한 일은 없다. 걱정하지 마시라”고 강조하며 팬들을 안심시켰다.

앞서 청하의 스태프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에 청하 소속사 MNH엔터테인먼트 측은 “청하가 이탈리아에서 진행되었던 스케줄을 마치고 지난 24일 귀국하였고, 촬영을 동행했던 스태프 중 한 명이 발열 증세를 보며 코로나19 검진 후 확진 판정을 받았다”며 “이어 곧바로 청하를 비롯해 모든 동행 인원에게 자가격리를 요청하고 검사를 진행하였으며 추가 1명이 확진 결과를 받고 결과에 따른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narusi@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수원 생명샘교회, 신천지 감염자 2차 피해 입어 예배당 폐쇄

Read Next

‘이중키킹 장착’ 전창민 성장 곡선…”미래의 선발 한 축” [오!쎈 미야자키] – 조선닷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