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 생명샘교회, 신천지 감염자 2차 피해 입어 예배당 폐쇄


직장서 감염 신천지인 접촉, 교회 6명 확진…한국교회 2차 피해 우려 현실로

이성진 목사 “항간에 신천지로 오해받아 곤혹…수원노회 소속된 건강한 교회”


생명샘교회(이성진 목사)가 신천지 감염자로부터 2차 피해를 입었다.

이성진 목사는 지역주민에게 사과문을 발표하고 “지난 2월 19일 본 교회 성도 한 분이 직장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됐다. 감염 이유는 직장에서 외부 강사가 직원들을 대상으로 강의를 했는데, 그 외부 강사가 신천지 신도이자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자였다”고 설명했다.

생명샘교회 성도는 2차 피해를 입은 사실을 모른 채 2월 23일 생명샘교회에서 주일 초등부 예배를 드렸다. 그러나 직장에서 강의했던 외부 강사가 신천지 신도이며,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진자라는 소식을 24일에 접하고 바로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하지만 생명샘교회는 신천지 감염자로부터 추가 피해를 받았다. 주일예배 때 초등부 교사로 봉사하면서 동료 교사 5명, 학생 1명에게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전파된 것이다. 성도의 2차 피해에 이어, 같은 성도들의 3차 피해까지 입었다. 그리고 피해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예배당 자진 폐쇄라는 결정까지 하게 됐다.

이성진 목사는 “2월 27일 행정당국으로부터 이 사실을 통보받았으며, 바로 교회를 자진 폐쇄했다. 주일예배는 온라인으로 전환했으며, 새벽기도회 금요기도회 등도 모두 중지했다. 구역예배와 같은 소그룹 모임도 바로 중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성진 목사는 “코로나19 바이러스에 감염된 신천지 신도 때문에 한국교회가 2차 피해를 입을 수 있다는 우려가 현실이 됐다”면서 “생명샘교회는 예배당 자진 폐쇄뿐만 아니라 신천지 교회라는 오해를 받고 있다. 이럴 때일수록 총회가 나서서 산하 교회들을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의 말처럼 생명샘교회에 이어 광주양림교회(정태영 목사)도 2차 피해를 입어 예배당을 폐쇄한 상태다. 한 목회자는 “추가 피해를 받는 교회가 늘어날 수 있다”며 우려를 나타냈다.

이성진 목사는 “생명샘교회도 신천지로 인해서 피해를 입은 교회다. 생명샘교회는 신천지와는 전혀 무관하며, 대한예수교장로회 합동교단 수원노회에 소속된 성경적이고 건강한 교회”라면서 일부에서 제기한 신천지 소속 교회가 아님을 분명히 밝혔다.

그는 이어 “그러나 본 교회에서 6명이나 코로나19에 감염돼 지역사회에 두려움과 피해를 끼치게 된 것을 머리 숙여 사죄를 드린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Phillies 시즌 미리보기 : Jean Segura가 2 루의 답입니까?

Read Next

“우려할 만한 종교 아니야”…청하, 코로나19 관련 루머에 직접 입 열었다[종합] – 조선닷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