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로배구 구단, KOVO에 리그 중단 요청 – 조선닷컴


입력 2020.03.02 14:32


프로배구 구단들이 한국배구연맹(KOVO)에 ‘도드람 2019~2020 V-리그’ 중단을 요청했다.

KOVO는 2일 오전 연맹 회의실에서 연맹 관계자들과 구단 사무국장들이 모여 우한 코로나 감염증(코로나 19)에 대한 대책 회의를 열었다. 이 자리에서 남녀부 13개 구단 사무국장은 만장일치로 KOVO에 리그 중단을 요청했다.

남녀 프로배구는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지난달 25일부터 무관중 경기로 진행했다. 하지만 선수단의 안전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리그를 그대로 진행하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지난달 27일 경북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한국도로공사와 GS칼텍스의 경기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무관중으로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27일 경북 김천실내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19-2020 V리그 한국도로공사와 GS칼텍스의 경기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무관중으로 진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실제로 지난주에는 여자부 흥국생명 의무 트레이너가 고열 증세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 이에 남녀부 13개 구단 사무국장들은 선제 대응 조치로 리그 중단이 필요하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

일부는 상대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지 않는 ‘청정지역’에서 중립경기로 남은 정규리그 일정을 소화하는 방안을 건의했지만, 대부분은 상황의 심각성을 고려해 리그 중단을 요청했다.

이에 KOVO 사무국은 실무위원회 의견을 수렴해 13개 구단 단장이 모이는 이사회를 통해 리그 중단 여부를 최종적으로 결정할 예정이다.

Read Previous

3 일 만에 전단지가 레인저를 이길 세 가지 이유

Read Next

[영상] 신천지 이만희 기자회견 장소 앞, 피해자의 절규 : 교계교단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