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사우스캐롤라이나서 압승…득표율 48.4%로 샌더스 제쳐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이 29일 치러진 사우스 캐롤라이나 민주당 경선에서 압승했다고 CNN 방송과 로이터 통신 등이 보도했습니다.  

CNN 방송은 개표가 99% 마무리된 가운데, 바이든이 득표율 48.4%로 당선을 확정지었다며 버니 샌더스 상원의원은 19.9%를 득표해 2위에 머물렀다고 전했습니다. 

3위는 11.3%의 톰 스테이어, 4위는 8.2%의 피트 부티지지 전 사우스밴드 시장, 5위는 7.1%의 엘리자베스 워런 순이며 툴시 개버드 후보는 경선포기를 선언했습니다. 

로이터 통신은 바이든 후보는 이번 선거에서 흑인 유권자들로부터 60%의 지지를 받은 것으로 분석했으며, 중도와 보수 성향 유권자들로부터 50%의 지지를 받았다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CNN 방송은 샌더스가 지금까지 대의원 52명을 확보해 1위 자리를 지키고 있으며, 대의원 43명을 갖고 있는 바이든이 2위, 부티지지는 26명으로 3위라고 보도했습니다. 

오는 3일은 대의원 416명이 걸려있는 캘리포니아주와 228명이 있는 텍사스주 등 14개주 경선과 민주당 프라이머리가 치러지는 ‘수퍼 화요일’입니다. 

VOA 뉴스 
 

Let’s block ads! (Why?)

Read Previous

해변가는 저지 쇼어에서 우산을 고정해야합니다.

Read Next

“와이셔츠 빨아 매출 3200억” 한전 관둔 이 남자 ‘500원 기적’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