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악몽 GK 데헤아 치명적 ‘클리어링 AS’, 칼버트르윈 선제골 도왔다 – 조선닷컴


입력 2020.03.01 23:31









데헤아 게티이미지코리아
데헤아 게티이미지코리아

[스포츠조선 노주환 기자]맨유 수문장 데헤아가 어이없는 실수를 저질렀다. 그가 찬 공이 에버턴 공격수 칼버트르윈의 몸을 맞고 골대 안으로 빨려들어갔다.

평범한 상황이었다. 맨유 수비수 매과이어가 골키퍼 데헤아에게 백패스를 했다. 차낼 시간도 충분했고, 위험한 상황도 아니었다. 데헤아가 발로 차냈다. 그런데 그 공이 전방 압박한 상대 공격수 칼버트르윈을 맞고 바로 맨유 골대 안으로 들어갔다.

맨유 선수들은 망연자실할 수밖에 없었다. 데헤아도 기가 찬 순간이었다.

에버턴이 1일 밤(한국시각) 리버풀 구디슨 파크에서 열린 맨유와의 프리미어리그 홈 경기서 행운의 골로 1-0 리드했다. 전반 3분 칼버트르윈이 선제골이 터졌다. 공식 어시스트는 아니지만 데헤아가 큰 도움을 준 건 분명하다.

영국 BBC는 데헤아가 ‘불행한’ 실수를 했다고 평가했다. 또 ‘솔샤르 감독은 구디슨 파크에서 악몽을 볼 것 같다’고 적었다.

데헤아는 지난 시즌 이곳(에버턴 홈구장)에서 실수로 실점의 빌미가 됐다. 이번엔 더 치명적인 실수를 범하고 말았다.

통계업체 옵타는 데헤아가 지난 시즌 이후 EPL에서 상대편 골로 이어지는 치명적인 실수를 7개 범했다고 밝혔다. 두브라브크, 레노와 함께 나린히 가장 많은 실수를 범했다. ‘소름끼친다’고 평가했다.

노주환 기자 nogoon@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Mailbag : Eagles는 올해 실제로 10 가지를 선정 할 예정입니까?

Read Next

서울시, 결국 신천지 이만희 교주 살인죄 등 혐의로 고발 : 교계교단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