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작마당 신도폭행’ 신옥주 씨 징역 7년 확정


대법원이 2월 27일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위반(공동상해) 등 9가지 혐의로 기소된 과천은혜로교회 신옥주 목사 등이 제기한 상고를 기각하고 징역 7년형을 확정했다.

대법원은 판결문에서 기각 이유에 대해 “원심 판결에 잘못이 없다”면서 신 목사측이 제기한 것과 달리 원심 재판부는 필요한 심리를 다했으며, 헌법상 종교의 자유, 공동정범, 피해자의 승낙, 감금죄의 성립, 사기죄에서의 편취의 범위, 아동학대, 교사행위 관련 등에 대한 법리도 오해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규범조화적 해석 및 합헌적 법률해석의 원칙, 형법의 보충성 원칙, 죄형법정주의에서 파생된 명확성의 원칙을 위반하거나 이유모순, 판단누락으로 판결에 영향을 끼친 잘못이 없다고 강조했다.

신옥주 목사에 대해 원심인 수원지방법원 형사부는 지난해 1심에서 징역 6년, 2심에서 징역 7년을 선고한 바 있었다. 수원지법은 “신 목사가 귀신을 쫓아낸다는 명목으로 ‘타작마당’을 만들었고 이를 빌미로 교인들을 폭행 사주했다”면서 “그러나 신 목사는 범행을 부인하며 폭력적이고 배타적인 종교활동 및 신앙생활의 정당성을 주장하며 피해자들과 그 가족들이 입게 된 신체적 정신적 물질적 피해를 개인의 탓으로 돌이거나 외면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번 대법원의 판결에 대해 신옥주집단피해자대책위원회 조성일 총무는 “재판부가 제대로 된 판결을 내려준 것 같아 감사하다”면서 “이번 판결을 보고 신옥주 집단에 빠져있는 이들도 잘못을 깨닫고 돌아오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조 총무는 “현재 수원지방법원에서 계속 진행되는 사건이 남아있다”면서 “한국교회가 기도해주기를 바라며, 신옥주 집단 등의 항의나 시위 등이 있어도 물러서지 말고 적극대처한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미국에서 처음으로 워싱턴 주에서 코로나 바이러스로 한 사람 사망

Read Next

‘하이에나’ 주지훈에 패배한 김혜수, 송앤김 파트너로 등장 [종합] – 조선닷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