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회장 담화문] “코로나19 비상사태, 지혜롭게 대처합시다”



총회 산하 전국교회와 성도님들 위에 성삼위 하나님의 은총을 구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이제는 대구·경북지역은 물론 전국적으로 고통이 증폭되고 있습니다. 이단 신천지 집단으로 인해 코로나19의 확산이 이뤄진 상황에서, 개혁주의 신학에 근거한 단호한 대처와 사랑의 섬김이 필요한 때입니다. 

예기치 않은 전염병 확산으로 어려운 때에 교회가 지혜롭게 이 문제를 대처하고, 교회를 넘어 사회적 고통을 위로하고 치유하는데 하나가 되어주시기 바랍니다. 


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 우리는 개혁신학적 입장에서 현실을 직시해야 합니다. 

1) 인간의 교만에 대해 통찰하고 회개합시다.

2) 성경적으로도 전염병은 사람 간 접촉이 원인임을 이해하고, 적극적인 대처로 확산을 막아냅시다.

3) 건전한 신앙 교육과 사회적 활동으로 이단을 차단해야 합니다.

 

감염예방과 치료를 위한 적극적 노력이 필요합니다.

1) 한국기독교언론포럼의 설문조사에서도 나타났듯이 코로나19로 인해 56%가 예배 출석을 하지 않았습니다. 또 코로나19가 지속될 경우 80%가 교회에 가지 않겠다는 반응입니다.

2) 주무관청과 사회적 분위기는 교회의 회집을 매우 염려하는 분위기입니다. 교회의 공적 예배는 매우 중요하지만 신학자 칼빈이 그러했듯 전염병으로부터 성도들을 보호하는 것도 교회의 의무입니다. 따라서 온라인이나 가정예배지를 통해 회집하지 않고도 가정에서 예배할 수 있는 방법들을 각 당회를 중심으로 적극 모색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3) 총신대학교 신학대학원위원회도 이미 이런 제안을 하였습니다. 

4) 비상적인 시기에 진지하고도 건전한 예배가 이루어지도록 지 교회 당회는 힘을 모아주십시오.

5) 이미 본 교단은 대구·경북지역 교회의 고통을 위로하였으며, 산하 교회의 아픔을 돌볼 것입니다.

6) 전염병 확산 차단을 위해 최 일선에서 수고하는 공무원과 의료진을 위해 무한한 격려와 지원에 힘을 모읍시다. 

 

2020. 2. 28

대한예수교장로회총회

총회장 김종준 목사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금요일 밤 레인저스와의 경쟁에서 우위를 차지한 3 가지 이유

Read Next

[사진]SK, '애리조나 파란 하늘 아래'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