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 코로나' 여파로 이란 리알화 가치 폭락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사태로 이란 화폐 가치가 폭락했습니다.

아랍 매체에 따르면 27일 이란 리알화는 외환 암시장에서 달러 당 15만8천500 리알에 거래됐습니다. 평소에는 4만2천 리알에 거래됐습니다. 리알화의 가치가 4분의 1로 폭락한 겁니다.

이란 통화 가치 하락은 이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주변국들이 이란과의 국경을 폐쇄한 가운데 일어났습니다. 

현재 이란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는 200명을 넘어서고 26명이 목숨을 잃었습니다. 

전문가들은 코로나바이러스로 인해 이란 원유뿐만 아니라 이란의 다른 수출품들까지도 타격을 입을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아볼하산 바니사드르 이란 전 대통령은 VOA에 “이란 경제는 주변국들과의 무역에 의존하고 있다며, 터키와 이라크, 러시아 같은 무역 파트너들이 없어진다면 이란은 가난해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지난 몇 달간 공업과 농업 분야에서 긍정적 성과가 있었다며, 이란 국민들의 소비 습관이 미국의 제재와 바이러스에 의해 영향을 받지 않는다면 경제는 번영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Let’s block ads! (Why?)

Read Previous

박원순 서울시장 “이만희 총회장, 빨리 나와 검사받고 사죄하라” : 교계교단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Read Next

[밀실] "신천지 60%가 20대"···청년들은 왜 신천지에 끌릴까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