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신도 수 속인’ 신천지 책임자 고발하기로 : 교계교단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신도 아니라고 허위 진술한 사람도 고발 대상
명단 대조로 교육생·외국인 신도 추가 확인도





대구

▲대구 권영진 시장이 28일 브리핑하고 있다. ⓒ유튜브

대구시에서 신도 수를 속인 신천지 측을 고발하기로 했다.

대구시는 타지역 신천지 신도 중 대구에 주소를 둔 거주자, 대구 지부 교육생 등이 포함된 명부를 2월 27일 정부로부터 받아, 대구시가 확보한 신천지 대구 지역 명부와 대조한 결과 신도 1,983명을 추가 확인했다고 28일 밝혔다.

대구시는 신도 명단을 누락하고 대구시에 제출한 신천지 대구 지역 책임자를 ‘감염병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고발 조치하기로 했다.

역학조사에서 신천지 신도라는 사실을 숨기거나 허위 진술을 함으로써 감염병 방역 대책에 혼선을 초래한 사람들에 대해서도 전원 고발 조치를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추가 확인된 1,983명은 주소는 대구이지만 지파가 다른 신천지 신도 222명, 신천지 대구 지역 교육생 1,761명이다.

이 명단에는 외국인으로 추정되는 이름도 일부 포함돼 있어, 외국인이 정확히 몇 명인지도 전수조사할 방침이다.

대구시 공무원들은 추가 확인된 1,983명의 소재를 파악하고 있다. 시 당국은 경찰을 투입해서라도 이들을 끝까지 추적할 방침이다.

앞서 대구시는 신천지 대구 지부로부터 신도 9,337명의 명단을 제출받았다. 이들 중 대구 거주자로 분류돼 관리해 온 대상은 8,269명이다. 나머지 1,068명은 타 지역 거주자로 분류돼 관할 지자체에서 관리했다.

기존 관리 대상과 이번에 추가 확보한 이들을 모두 합하면, 28일 기준으로 대구시에서 관리해야 하는 신천지 교인은 총 10,252명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지금까지 코로나19 확진 사례를 분석해 볼 때, 신천지와 관련된 확진자가 대부분”이라며 “이들과의 접촉을 막는 것이 지역사회를 지켜내는 확실한 방법”이라고 말했다.

Read Previous

[긴급공지]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 예방수칙 Recommendations for Preventing Novel Coronavirus Infection

Read Next

랩터가 토이 푸들을 납치 했습니까? 호크 마운틴 성소 질문 바이러스 이야기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