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남편 류현진 응원하는 배지현 아나,’빛나는 결혼 반지’ – 조선닷컴


입력 2020.02.28 05:58











[OSEN=더니든(미국 플로리다주), 박준형 기자] 류현진(32)이 토론토 블루제이스 시범경기 데뷔전에서 홈런을 맞았다. 

류현진은 28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 TD 봂파크에서 벌어진 2020 메이저리그 시범경기 미네소타 트윈스와 홈경기에 선발등판, 2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잰더 비엘에게 중월 솔로 홈런을 내줬다. 토론토 이적 후 첫 공식 경기에서 홈런으로 점수를 내줬다. 

남편 류현진을 응원나선 배지현 아나운서가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soul1014@osen.co.kr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Sixers의 Glenn Robinson III는 Philly에 도착했을 때 그의 역할이 '실제로 설명되지 않았다'고 말합니다.

Read Next

코비 브라이언트 레이커스 기념관 : 로스 앤젤레스의 스테이플 센터에서 생중계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