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서 4번째 코로나 확진자 발생···대구에서 구직차 온 20대 – 조선닷컴


입력 2020.02.26 12:48


경기 평택시에서 코로나19 4번째 확진자가 발생했다. 포승읍 도곡리에 거주 중인 20대 여성인 것으로 확인됐다.

평택시는 포승읍에 거주하는 20대 여성이 감기 증상으로 박애병원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사한 결과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26일 밝혔다.

확진자는 대구에서 거주하다가 최근 구직 때문에 포승읍에 방을 얻어 자취 생활을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질병관리본부 발표에 맞춰 확진자 동선을 공개할 예정이다.

이 확진자는 경기도립의료원 파주병원으로 이송된다.

Read Previous

폼페오 장관, 중국·이란에 "코로나 사태 진실 밝혀야”

Read Next

필라델피아 지역 대한민국 재향군인회 미북중부 지회 2020년 개선총회를 개최했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