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즌 아웃’ 아자르, 수술 가능성…유로 2020도 불참하나 – 조선닷컴


입력 2020.02.25 17:55











[OSEN=이균재 기자] 에당 아자르(레알 마드리드)의 수술 전망이 제기됐다. 수술대에 오를 경우 유로 2020에도 참가하지 못할 가능성이 있다.

아자르는 지난 23일(이하 한국시간) 열린 라 리가 25라운드 레반테와 원정 경기서 선발 출전했지만 부상으로 교체됐다. 후반 중반 상대 수비수와 충돌한 여파가 컸다. 부상에서 복귀한 지 2경기 만에 그라운드를 떠났다.

레알은 구단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아자르가 오른쪽 종아리 비골(종아리뼈) 부상을 입었다고 발표했다. 결장 기간, 복귀 시기에 대한 언급은 없었지만 3개월 결장과 함께 시즌 아웃이 예상되고 있다.

스페인 마르카는 주치의의 말을 인용해 아자르의 부상을 치료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은 수술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나 수술을 받을 경우 유로 2020에 출전하지 못할 가능성이 생긴다.

아자르는 벨기에 대표팀의 주장이자 공격핵이다. 오는 6월 12일 개막하는 유럽축구선수권대회에 나서지 못할 경우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 벨기에에게도 큰 전력 손실이다.

아자르는 올해 여름 첼시를 떠나 레알 유니폼을 입었지만 거듭된 부상에 제 기량을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dolyng@osen.co.kr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Joel Embiid는 애틀랜타에 대해 49 점으로 매일 밤 누군지 보여줍니다.

Read Next

Market-Frankford Line의 스킵 스톱 서비스 : SEPTA 직원, 서비스 변경으로 실습 종료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