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K가 우한이냐”… 與, 당정청 브리핑서 “대구·경북 봉쇄” 발표했다가 논란 – 조선닷컴


입력 2020.02.25 12:51


홍익표, 당정청 브리핑서 “대구·경북 최대한의 봉쇄 정책 시행” 발표
‘대구를 우한처럼 봉쇄한다는 것이’냐 논란 일자 與 “방역망을 촘촘히 한다는 의미” 해명
文대통령도 “지역 봉쇄 아니다” 진화 나서
의료계 “봉쇄 표현은 특정 지역 출입 차단할 때 쓰는 말… 단어 잘못 사용한 것”

더불어민주당이 25일 고위 당정청 협의회 후 “대구·경북 지역은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통상의 차단 조치를 넘는 최대한의 봉쇄 정책을 시행하겠다”고 발표했다가 “대구·경북 지역을 고립하겠다는 게 아니다”고 해명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최대한의 봉쇄’는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게 아니다”라고 청와대 대변인을 통해 밝혔다. 당정청의 ‘대구·경북 봉쇄’ 발표가 일각에서 ‘중국 우한(武漢)처럼 지역 출입 자체를 막는다는 뜻이냐’는 해석을 낳으며 논란이 커지자 진화에 나선 것이다. 그러나 의료계에서는 “봉쇄라는 단어는 일반적으로 특정 지역에 사람의 이동을 차단할 때 쓰는 말”이라며 “우한처럼 봉쇄를 실시하지 않을 것이라면 굳이 ‘최대한의 봉쇄’란 표현을 사용해 불필요한 논란을 키웠다”는 비판이 나왔다.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당정청 협의회가 열렸다. /뉴시스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당정청 협의회가 열렸다. /뉴시스

◇與대변인, 브리핑서 “당정청, 대구·경북에 최대한의 봉쇄정책 시행”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서울 여의도 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당정청 협의회 후 브리핑에서 “대구·경북은 특별관리지역으로 지정해 통상의 차단 조치를 넘는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해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기자들이 ‘봉쇄 정책은 구체적으로 무엇인가’라고 묻자 “최대한 이동 등의 부분에서 일정 정도 행정력을 활용하는 것을 검토 중”이라며 “구체적 내용은 오늘 국무회의에서 의결된 후 정부 측 발표가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홍 대변인의 설명에도 ‘최대한의 봉쇄정책’이란 언급은 “정부가 우한 코로나 확진자가 급증하는 대구·경북 시민들이 외부로 나가지 못하도록 봉쇄하려 한다”는 해석을 낳았다. 그러자 민주당은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한다는 의미는 방역망을 촘촘히 하여 코로나19 확산 및 지역사회 전파를 차단하기 위한 조치를 의미한다”며 “지역 출입 자체를 봉쇄한다는 의미가 아니다”라고 했다. 오염 지역 내 이동 제한이나 감염자나 접촉자 자가격리 등 방역 조치를 더 강화겠다는 뜻으로 보인다.

◇온라인서 “중국인 입국 안 막더니 TK 희생양 삼나”… 文대통령까지 나서 “지역 봉쇄 아니다”

하지만 온라인에서는 “현 정권이 대구·경북(TK)을 코로나 방역 실패의 희생양으로 삼으려 한다”는 등 비난이 빗발쳤다. ‘대구 봉쇄’가 포털사이트 급상승 검색에 상위에 오르는 등 논란이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 홍 대변인 발언을 전한 기사에는 “근본적인 원인은 중국인데 대구·경북 봉쇄쇄한다니 지나가는 지렁이가 웃는다” “대구·경북 사람들은 중국인보다 못한 것이냐” “애초에 중국인 입국을 막았으면 이렇게까지 되지 않는 문제인데, 지금도 중국은 안 막고 대구만 봉쇄하려 한다. 대단하다” 등의 댓글이 달렸다. 이철우 경북지사도 당정청이 ‘대구·경북 봉쇄 조치’라는 용어를 쓴 데 대해 “봉쇄의 진의를 몰라 답을 할 수 없으나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논란이 커지자 문 대통령까지 진화에 나섰다. 문 대통령은 이날 점심 때쯤 “고위 당정협의회 결과 브리핑에서 ‘최대한의 봉쇄정책’을 시행한다는 표현이 있으나, 이는 지역적인 봉쇄를 말하는 것이 아니라 코로나19 전파와 확산을 최대한 차단한다는 뜻임을 분명히 밝히라”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에게 지시했다. 민주당 홍익표 대변인도 추가 브리핑을 열어 홍 대변인은 추가 브리핑을 열어 거듭 우한 봉쇄 같은 지역 봉쇄가 아니라고 했다. 대구·경북 주민이 외부로 나가거나, 외부에서 이곳으로 들어가는 자체를 막는 조치는 아니란 뜻이다








25일 오전 대구 북구 침산동 이마트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마스크를 구입하기 위해 줄지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25일 오전 대구 북구 침산동 이마트에서 시민들이 우산을 쓰고 마스크를 구입하기 위해 줄지어 차례를 기다리고 있다. /뉴시스

◇보건 당국도 ‘봉쇄’ 표현 자주 사용⋯ 전문가들 “정부·여당이 민감한 단어 사용해 논란 키워”

보건 당국은 우한 코로나 관련 브리핑에서 ‘봉쇄’라는 표현을 사용해 왔다. 김강립 중앙사고수습본부 부본부장은 전날 오전 브리핑에서 “역학조사와 접촉자 격리를 중심으로 하는 방역 봉쇄망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판단하고 있다”며 “특히 대구 지역의 코로나19 확산 속도와 규모를 통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보고 정부는 대구 지역의 감염 전파를 차단하고 소멸시키는 것을 목표로 범정부적인 역량을 모두 동원해서 고강도의 방역 봉쇄망을 구축하고 있다”고 말했다. 역학조사를 통한 접촉자 격리 등을 봉쇄라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 47조에 따르면, 보건복지부장관이나 시·도지사, 시장·군수·구청장은 감염병 전파를 막기 위해 감염 환자 등이 있는 곳이나 감염체에 오염됐을 가능성이 있는 장소에 대해 일시적 폐쇄나 출입금지, 해당 장소 내 이동제한, 통행 차단 등의 조치를 해야 한다. 그러나 특정 광역단체를 거명하며 ‘최대한의 봉쇄 정책’을 거론하면 우한 봉쇄 같은 뜻으로 오해를 살 수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의료계에서는 정부·여당이 ‘우한 봉쇄’를 연상시키는 ‘봉쇄’라는 단어를 쓴 것 자체가 문제라는 지적이 나왔다. 대한의사협회 과학검증위원장을 맡고 있는 최재욱 고려대 의대(예방의학) 교수는 “방역 차원에서도 ‘봉쇄’라는 단어는 중국이 우한을 봉쇄한 것처럼 특정 지역 출입을 막을 때 쓴다”며 “사회주의 국가인 중국에서나 가능한 일로, 인권과 밀접한 관련이 있어 우리나라는 특정 지역 봉쇄는 불가능하다”고 했다. 그는 이어 “정부·여당이 부정적 뜻이 담긴, 민감한 단어를 잘못 사용했다”며 “‘감염병 전파 차단을 위해 최대한의 노력을 하겠다’ 정도로 말했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말했다.

Read Previous

이스라엘, 가자지구·시리아 무장조직 공습

Read Next

[캠프소식]’한화 에이스’ 서폴드, 첫 실전 피칭…직구 최고 146㎞ ‘합격점’ – 조선닷컴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