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도들이 날려버리고 있다” 웨스트햄 역전의 순간, 잠시나마 즐거웠던 네빌 – 조선닷컴


입력 2020.02.25 07:52









사진=AP 연합뉴스
사진=AP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폭도들이 날려버리고 있다.”

리버풀이 위기에 몰린 순간, 맨유 출신 게리 네빌이 개인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남긴 멘트다.

영국 언론 풋볼 런던은 25일(한국시각) ‘웨스트햄이 리버풀에 2-1 역전한 순간 네빌이 유쾌한 반응을 남겼다’고 보도했다.

위르겐 클롭 감독이 이끄는 리버풀은 25일 영국 리버풀의 안필드에서 열린 웨스트햄과의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홈경기에서 3대2로 승리했다. 이로써 리버풀은 개막 27경기 무패행진(26승1무)을 달렸다. 매직넘버를 -4로 줄였다. 리버풀은 남은 11경기에서 4승만 거두면 1990년 이후 30년만에 우승을 차지한다.

쉽지 않은 경기였다. 리버풀은 전반 9분 조르지니오 바이날둠이 선제골을 넣었지만, 상대에 곧바로 득점을 허용했다. 후반 9분에는 웨스트햄에 역전골까지 내주며 한 때 1-2로 밀렸다. 바로 그 순간 네빌은 영상을 통해 “폭도들이 (리버풀을) 날려버리고 있다”며 웃었다. 네빌은 리버풀 출신 제이미 캐러거 등과 방송 촬영 중이었다.

하지만 네빌의 미소는 오래가지 못했다. 리버풀은 리버풀이었다. 후반 23분 모하마드 살라의 동점골과 사디오 마네의 역전골까지 보태 기어코 역전승을 완성했다. 동시에 최근 리그 18연승을 질주하며 지난 2017년 맨시티의 최다 연승 기록과 어깨를 나란히 했다. 홈 21연승은 지난 1972년 기록과 동일, 48년만에 새 역사를 작성했다.

한편, 네빌은 리버풀이 역전승을 거두자 이마에 손을 댄 이모티콘을 활용해 놀란 마음을 나타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ad Previous

“저 사실 신천지예요”… 코로나19가 벗긴 위장 가면? : 사회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Read Next

미 재무장관 “코로나 사태, 미-중 무역합의 영향 없을 것”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