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김하성,'모터, 잡으면 안돼'


입력 2020.02.15 16:18





[OSEN=가오슝, 손용호 기자] 손혁 감독으로 수장이 바뀐 키움 히어로즈가 2019년 준우승의 아쉬움을 뒤로한 채 대만의 최남단 가오슝에서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15일 플라이볼을 잡으려는 모터를 김하성이 방해하고 있다./spjj@osen.co.kr

Let’s block ads! (Why?)

Read Previous

NHL의 가장 힘든 디비전에서 플레이하더라도 전단지 플레이 오프 확률은 유망 해 보입니다.

Read Next

GoFundMe는 스키 사고로 사망 한 Rustica 소유자 가족을 지원합니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