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합창단, 제101주년 3·1절 창작칸타타 공연 : 문화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국립합창단 아리


국립합창단(예술감독 윤의중)에서 3·1운동 제101주년을 맞아, 오는 3월 3일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전속 작곡가 우효원이 작곡한 자유의 함성, 평화의 진혼곡 을 선보인다.

<아리>는 국립합창단과 오케스트라, 국악, 오페라 등이 가미된 진혼곡으로 총 4부로 구성된다. 국립합창단 윤의중 예술감독 지휘로 소프라노 강혜정, 바리톤 김종표, 소리 고영열, 정가 조의선 등 동서양의 소리들이 어우러지는 연주회로 꾸며진다.

독립을 향한 우리 민족의 크고 굳건한 의지가 얼마나 찬란한 것이었는지, 혹한의 설움에도 봄을 맞이하고자 아픔으로 흘린 영웅들의 피의 값은 얼마나 고결한 것이었는지, <아리>를 통해 애도하며 노래하게 된다.

서양의 세련된 레퀴엠 양식에다 세계인이 합창할 수 있도록 절제된 언어에, 우리 전통의 농익은 미학과 맛의 가미로 우리 색깔을 분명히 한 것도 <아리>의 특징이다.

또 이상화의 ‘빼앗긴 들에도 봄은 오는가’, 정지용의 ‘고향’, 이육사의 ‘광야’, ‘꽃’, 심훈의 ‘그 날이 오면’ 등 우리 민족 저항시인들의 시들이 가사로 사용됐다.

엄숙정 연출가가 진혼곡으로 창작된 <아리>를 어떻게 연출할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연출가는 “영상과 낭송이 가미되고, 단원들이 역사 속 인물 안중근, 유관순, 이봉창, 남자현 등 영웅들의 역할을 맡아 짧은 대사를 주고받으며, 관객들이 작품을 느끼고 이해하는데 도움되는 연출, 그 이상은 하지 않겠다는 것이 제 생각”이라고 전했다.

이번 공연은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진행되며, 전석 1만원에 예매 가능하다.

국립합창단은 지난해 3·1운동 제100주년을 맞아 창작칸타타 <동방의 빛>을 선보인 바 있다.

문의: 02-587-8111

Read Previous

황교안의 '호랑이굴 전략'…여당 우세 혜화동에 전셋집 구했다

Read Next

3월 14일, ‘헤로니모’ 영화 상영회 ‘Jeromino’ Movie Screening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