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견제에 블룸버그 맞대응 “당신이 뉴욕서 저지른 일 많이 알아” – 조선닷컴


입력 2020.02.14 09:2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민주당 대선주자인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이 일부 여론조사에서 3위까지 치고 올라오자 견제에 나섰다. 블룸버그 전 시장 역시 그의 견제에 “당신이 저지른 어리석고 무능한 일을 많이 알고 있다”고 반격하며 그를 물리치겠다고 주장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3일(현지 시각) 트위터를 통해 블룸버그 전 시장을 지난 2016년 공화당 대선 경선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중도에 하차한 젭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와 비교하며 조롱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

트럼프 대통령은 “미니(블룸버그 전 시장)는 돈은 있지만, 토론도 못하고 존재감도 없는 루저이며, 그는 ‘에너지가 약한’ 부시의 아주 작은 버전을 떠올리게 한다”고 비난했다. 이어 “젭은 미니보다 좀더 정치적 수완을 갖고 있고 흑인 지역사회도 훨씬 잘 다뤘다”고 언급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키가) 5피트 4인치인 미니는 ‘죽은 에너지’로 전문적 정치인들과 토론 무대에 서기를 원하지 않는다”면서 “그는 ‘미친 버니(버니 샌더스 상원의원)’를 싫어한다. 그리고 아마 충분한 돈으로 그를 멈출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버니의 사람들은 미쳐버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에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이 맞대응을 했다. /트위터 캡처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에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이 맞대응을 했다. /트위터 캡처

블룸버그 전 시장이 일부 여론조사에서 3위까지 치고 올라오며 존재감을 키우자 트럼프 대통령의 견제가 심해지고 있는 것이다. 이에 블룸버그 전 시장도 트위터로 적극적으로 맞대응에 나섰다. 다음달부터 시작하는 경선 준비에도 전력을 쏟고 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에 대해 “우리는 뉴욕에서 같은 사람들을 많이 안다”며 “그들은 당신의 등 뒤에서 당신을 비웃으며 축제에 나오는 어릿광대라고 부른다”고 말했다.

이어 블룸버그 전 시장은 “그들은 당신이 재산을 상속받았고 어리석은 거래들과 무능함으로 (부를) 흥청망청 써버린 것을 알고 있다”면서 “나는 당신을 물리칠 수 있는 기록과 자원들을 갖고 있다. 그리고 나는 그렇게 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블룸버그 전 시장은 견제하는 반면 최근 뉴햄프셔 경선에서 1위를 차지한 샌더스 상원의원은 오히려 띄우기에 나서고 있다. 그에 대적할 상대적 ‘약체’라는 판단에서 오히려 민주당 대선후보로 두둔한다는 해석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전날 대선후보 가운데 샌더스 의원을 선두주자로 꼽으며 “버니가 매우 잘하는 것처럼 보인다”면서 ‘나는 사람들이 그의 메시지를 좋아한다고 생각한다. 그에게는 에너지가 있다”고 했다.

Read Previous

폼페오 국무장관, 유럽·아프리카·중동 6개국 순방

Read Next

“더 상세하게, 더 쉽게” 이야기로 풀어 전달하다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