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홍의 아침묵상] 9가지 성령의 열매(2) : 오피니언/칼럼 : 종교신문 1위 크리스천투데이






김진홍 목사

▲김진홍 목사

신앙인들이 갖추어야 할 2가지가 있습니다. 성령의 열매와 성령의 은사입니다. 이들 둘을 합하여 성령 충만이라 합니다.

어제 글에서 성령의 열매와 EQ가 같은 의미로 통한다고 언급하였습니다.

갈라디아서 5장 22절과 23절에 성령의 열매 9가지가 등장합니다.

1) 사랑
2) 기쁨
3) 화평
4) 오래 참음
5) 자비
6) 양선
7) 충성
8) 온유
9) 절제

이들 9가지 성령의 열매들은 바로 예수님의 성품을 일컫습니다. 그러기에 성령의 열매를 맺어간다는 것은 우리 속사람이 예수님의 성품과 인격과 삶을 이루어 나감을 뜻합니다.

성령의 열매는 사랑에서 시작됩니다. 사랑은 받는 것이 아닙니다. 주는 것입니다. 하나님께로부터 이미 받은 사랑을 이웃들에게 나누고 베푸는 것입니다.

기쁨은 희락으로 쓰기도 합니다. 은혜 받으면 기쁘고 기쁜 것이 은혜 받은 것입니다. 그래서 히브리어에서는 기쁨과 은혜가 같은 단어를 사용합니다. kara란 단어입니다.

세 번째의 화평은 관계를 뜻합니다. 하나님과 자신과의 관계, 이웃과의 관계 그리고 자기 자신과의 관계가 바로 화평입니다.

네 번째의 오래 참음은 시련과 고난을 극복하여 나가는 마음가짐입니다. 신앙생활을 하고 은혜를 받았다 하여 시련과 고난이 없어지는 것이 아닙니다. 때로는 더 큰 고난이 닥칠 수도 있습니다.

성령의 열매를 맺어 달라지는 것은 닥치는 고난을 꿋꿋이 견뎌 나가는 힘입니다. 그런 힘이 오래 참음의 열매입니다.

Read Previous

Sixers의 Joel Embiid, 3 년 연속 올스타 스타터로 선정

Read Next

[사진]김영환,'휘리릭 한바퀴 돌아 점프슛'

Don`t copy tex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