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철 “8일 출근 때 침구·세면도구 준비하라”…’드루킹 특검’ 배수진 – 조선닷컴

8



입력 : 2018.05.06 21:05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남강호 기자

바른미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6일 “민주당은 조건 없이 (드루킹 특검을) 수용해야 한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비공개 최고위원회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힌 뒤 “판문점 선언의 비준 등을 조건으로 달면 안 된다”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특검을 수용하면 자유한국당은 바른미래당이 제시한 특별감찰관법, 방송법 등 민생현안 입법 등을 해야 한다”며 “한국당이 자신들의 요구 수준에 못 미친다고 해도 바른미래당 중재안을 수용해달라”고 했다.

김 원내대표는 “특검이 받아들여지면 투쟁할 일이 없겠지만 안 받아지면 오는 8일 의원총회를 열어 투쟁 수위를 결정할 것”이라며 “최종적인 것은 8일 결정된다”고 했다.

그는 이날 오후 소속 당 의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8일 의총에 대해 “민주당이 끝내 국회 정상화 및 특검을 거부할 경우에는 특단의 대책과 구체적인 행동 계획을 숙의하는 자리가 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만일에 대비하여 화요일(8일) 출근 시에 침낭과 모포 등 침구류, 세면도구. 간편복 등을 준비해 주시기 바란다”며 장외·철야 투쟁 가능성도 시사했다.

김 원내대표는 다만, “(국회 비준 동의는) 조건을 달지 않아도 미북정상회담 끝나고 나서 처리해야 한다고 본다”며 “국회 비준 동의 안건 자체를 처리도 못 하게 하는 것은 안 된다”고 했다.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