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인이 가장 사랑한 영부인’ 바버라 부시, 92세로 별세

12

미국 제 41대 대통령인 조지 H.W. 부시 전 대통령의 부인이자 43대 조지 W. 부시 대통령의 어머니인 바버라 부시 여사가 어제(17일) 향년 92세로 별세했습니다.

부시 가족 대변인인 짐 맥그래스 씨는 성명을 통해 바버라 여사가 텍사스에서 아들과 손자, 손녀 등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세상을 떠났다고 밝혔습니다. 정확한 사인은 알려지지 않았습니다.

바바라 여사는 최근 건강 악화로 가족, 의료진과 상의한 끝에 추가적인 의학 치료를 중단하기로 한 상태였습니다.

언론들은 바버라 여사가 호흡기질환인 만성폐쇄성 폐 질환과 심부전을 앓았다고 전했습니다.

미국 역사상 생전에 남편과 아들이 대통령이 된 사례는 바버라 여사가 처음이며, 바버라 여사는 미국인들이 가장 사랑하는 ‘영부인’으로 꼽히고 있습니다. 바버라 여사는 바버라 부시 재단 등을 통해 문맹퇴치 캠페인을 활발하게 벌여왔습니다.

미국 명문 집안 출신인 바버라 여사는 지난 1925년 뉴욕에서 태어나, 1945년 2차 세계대전 직후 조지 H.W. 부시와 결혼했습니다.

부시 전 대통령 등 6남매를 둔 바버라 여사 부부는 가장 오래 결혼생활(73년)을 이어간 것으로도 유명합니다.

한편 올해 93세인 조지 H.W. 부시 대통령은 파킨슨병을 앓고 있으며 현재 휠체어에 의지해 지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VOA 뉴스

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