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플로리다 고교서 총기난사, 최소 17명 사망

6

퇴학당한 19세 용의자 붙잡아…범행동기 추궁
수업 끝나기 직전 총성…학생들 “소방훈련인 줄 알아”

미국 플로리다 주의 한 고등학교에서 14일(현지시간) 오후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17명이 사망했다고 브로워드 카운티 셰리프국이 밝혔다.
이 학교 출신으로 알려진 범인은 플로리다 주 마이애미 북쪽 72㎞ 지점의 파크랜드에 있는 마조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에서 반자동 소총인 AR-15를 마구 쏘았다고 CNN은 전했다.

스콧 이스라엘 브로워드 카운티 셰리프 국장은 사망자 17명 가운데 12명은 학교안, 2명은 학교 밖에서 또다른 1명은 인근 거리에서 발견됐으며 2명은 병원에 옮겨져 치료를 받다가 숨졌다고 전했다. 이날 총격 사건은 마저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교에서 수업이 종료되기 직전에 발생했다.
경찰은 예전에 이 학교에 다녔던 니콜라스 크루스(19)라는 총격 용의자를 붙잡아 압송했다. 크루스는 앞서 교칙위반으로 퇴학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크루스가 적어도 한 정의 AR-15 반자동소총과 다수의 탄창을 소지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 사건은 지난해 11월 텍사스 주 샌안토니오 인근 교회에서 25명의 목숨을 앗아간 총기 난사 사건 이후 가장 큰 규모의 인명 피해가 나온 참극이다.

올해 발생한 총기 난사 사건 중 가장 많은 사망자가 나온 사건인 데다 학교에서다수 학생이 희생되면서 미국 사회에 큰 충격을 주고 있다. 브로워드 카운티 교육 당국은 “많은 수의 사망자가 나왔다. 매우 끔찍한 상황이다”라고 말했다.
교육 당국은 앞서 트위터를 통해 “학생들의 하교 직전에 총성이 울렸다”고 전했다. 한 학생은 “소방 사이렌이 울려 처음에는 소방훈련인 줄 알았다”고 전했다.

노아 파니스(17)라는 학생은 AP통신에 “오후 2시 30분쯤에 소방 사이렌이 울렸다. 모두들 천천히 움직였는데 몇몇 선생님들이 복도로 뛰쳐나오면서 총격인 줄 알고 달리기 시작했다. 나는 울타리를 넘어 도망쳤다”고 전했다. 경찰과 앰뷸런스가 현장에 출동해 학교 접근을 차단하고 학생들을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켰으며 총상을 입은 피해자들을 응급처치한 뒤 후송했다.
혼비백산한 학생들이 두 손을 머리 위에 올리고 한 줄로 대피하는 모습도 목격됐다.

용의자의 범행동기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현지 보안관인 스콧 이스라엘은 “용의자는 학교에 나오지 않을 때도 있었다”면서 “그가 왜 학교를 그만뒀는지, 언제 그만뒀는지는 모른다”고 말했다. 최근 미국 사회에서는 학교 총격이 일상화되고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지난달 23일 켄터키 주 서부 마셜 카운티 고등학교에서 15세 소년이 권총을 난사해 또래 학생 2명이 숨지고 18명이 다쳤다. 1월 하순까지 11건의 크고 작은 총격 사건이 미국 내 학교에서 발생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트위터에 “내 기도와 위로가 끔찍한 플로리다 총격 사건 희생자 가족에게 전해지길 빈다. 미국의 학교에서는 아이들과 교사, 그리고누구든 안전하지 않다고 느끼게 해서는 안 된다”라고 말했다.
릭 스콧 플로리다 주 지사는 사건 발생 직후 트럼프 대통령에게 상황을 보고했다. 연합뉴스

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