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첫 금메달 임효준 선수에 축전…“청년에 큰 희망”

3


“다같이 딴 메달‘ 소감 인상적”

(문재인 대통령 트위터 제공) © News1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평창동계올림픽에서 대한민국에게 첫 금메달을 안긴 쇼트트랙 임효준(22·한국체대) 선수에게 축전을 보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임효준 선수에게 국민들과 함께 축하를 보낸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많은 국민이 임효준 선수를 응원했고 승리를 통해 힘을 얻었다. 특히 일곱 번의 부상을 딛고 금메달을 목에 걸게 된 것에 깊은 감동을 받았다”며 “대한민국 청년에도 큰 희망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임 선수 승리는 은사님과 후배들에게 행복한 선물이 됐을 것이며, 경기를 앞둔 다른 선수에게도 용기를 불러일으킬 것”이라고 했다.

또 “’다 같이 딴 메달이다‘라는 임 선수소감이 참 인상적이다”며 “나머지 경기에도 팀을 생각하는 마음으로 최선을 다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임 선수는 전날(10일) 강원 강릉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쇼트트랙 남자 1500m 결승에서 2분10초485의 올림픽 신기록으로 네덜란드의 싱키 크네흐트(2분10초555)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서울=뉴스1)

文대통령, 첫 금메달 임효준 선수에 축전…“청년에 큰 희망”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文대통령, 첫 금메달 임효준 선수에 축전…“청년에 큰 희망”베스트 추천 뉴스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