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추운데 괜찮았나”…김여정 “마음 써주셔서 괜찮았다”

3



文대통령, 김영남·김여정 향해 “밤늦게까지 고생하셨다”

김여정, 다소 긴장한 듯한 모습…한손엔 ‘파란색 파일철’

닫기

10일 청와대에서 만난 문재인 대통령과 북측 고위급 대표단간 첫 대화는 ‘날씨’였다.

문 대통령은 북측 인사들이 전날(9일) 오후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했던 것을 염두에 둔듯 “밤늦게까지 고생하셨다”고 했고 북측은 “괜찮다”고 답하면서 서로의 긴장을 풀었다.

북측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은 이날 오전 10시35분께 전날(9일) 머물렀던 서울 내 한 숙소에서 각각 차를 타고 청와대로 출발해 10시59분 청와대에 도착했다.

청와대 관계자에 따르면,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은 청와대 본관 1층 현관 밖에서 이들을 먼저 영접했다. 임 실장은 첫 번째 차에서 내린 김영남 위원장을 맞이한 후, 이어서 도착한 두 번째 차에서 내린 김 부부장을 맞았다.

문 대통령은 현관 안쪽에서 이들을 마중했다. 문 대통령은 먼저 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했던 김 위원장에게 “밤늦게까지 고생하셨다. 추운데 괜찮으셨냐”고 안부를 물었고 이에 김 위원장은 “괜찮다”고 답했다.

문 대통령이 이어 김 위원장과 개막식에 함께 자리했던 김 부부장에게도 “추운 날씨에 밤늦게까지 고생 많으셨다”고 했다. 김 부부장은 이에 “대통령께서 마음을 많이 써주셔서 괜찮았다”는 취지로 답했다 한다.

남북 인사들은 이후 청와대 본관 접견실로 자리를 옮겼다. 이 자리에는 우리측에서 문 대통령과 임 실장,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조명균 통일부 장관,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참석했다.

또 북측에선 김 위원장과 김 부부장을 비롯해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회 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이 자리했다. 4명 모두 옷에 김일성·김정일 배지를 단 모습이었다. 김성혜(통전부 통전책략실 실장), 리택건(통전부 부부장)의 자리는 뒤편에 따로 마련됐다.

김 부부장은 전날(9일) 우리측과의 만남에서 조명균 장관의 맞은편 자리에 김 위원장을 앉히며 챙겼던 데 이어 이날도 김 위원장의 좌석을 살폈다. 김 부부장은 김 위원장에게 자리에 먼저 앉으라고 권한 뒤, 김 위원장이 앉을 의자가 돌아가있자 의자정돈도 해줬다.

김 부부장은 다소 긴장한 듯한 모습이었다. 그는 한손엔 ‘파란색 파일철’을 들고 어깨를 꼿꼿이 핀 채 접견실에 입장했다. 옷차림은 검은색 정장 스커트를 입고 구두를 신었다. 머리는 반묶음을 해 단정히 넘겼다.

문 대통령이 접견실에 입장하기 전, 조명균 장관과 김영남 위원장은 또 한 번 날씨를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조 장관이 김 위원장에게 “의자는 편안하시냐”고 묻자, 김 위원장은 이에 긍정한 뒤 “서울과 평창간 기온 차이가 얼마나 되나요”라고 물었다. 조 장관은 이에 “별로 없다. 평창이 좁 춥다”며 “겨울에는 강릉이 좀 덜 춥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에 “어제는 좀 선선하더라”고 했고 조 장관은 “동해안 쪽이 날씨가 온화하다”고 답했다.

이후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1시10분 회색 정장에 감색 넥타이를 맨 모습으로 접견실에 도착했다. 문 대통령은 북측 대표단과 차례로 악수를 나누면서 “어제 늦게까지 추운데 고생하셨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文대통령 “추운데 괜찮았나”…김여정 “마음 써주셔서 괜찮았다”베스트 추천 뉴스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