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영로교회, 밀알복지재단 1억 기부 – 기독신문

6






▲ 수영교회가 저소득가정 장애아동 의료비 지원을 위해 밀알복지재단에 1억원을 기부했다. 수영로교회는 매년 연말연초가 되면 특새를 갖고, 특새기간의 헌금을 이웃을 섬기는 일에 사용하고 있다.

부산 수영로교회(이규현 목사)가 밀알복지재단(이사장:홍정길 목사)에 1억원을 기부했다.

수영로교회는 해마다 연말연초가 되면 특별새벽기도회를 진행하고 있다. 이 기간 수영로교회 성도들은 각자 받은 은혜에 따라 헌금을 한다. 특새에 드려진 헌금에 대해 수영로교회는 ‘착한 헌금’이라는 이름을 붙여 도움이 필요한 이웃을 위해 사용한다.

수영로교회는 지난 12월 18일부터 1월 12일까지 ‘이기는 믿음’이란 주제로 연말연초 특새를 진행했다. 특새 기간 2만여 명의 성도들이 드린 헌금을 저소득가정 장애아동 의료비로 사용키로 한 수영로교회는 장애아동 사역을 하는 밀알복지재단에 기부한 것이다.

수영로교회 관계자는 “경제 형편 때문에 반드시 받아야 할 치료를 받지 못하는 저소득가정 장애아동이 많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지원을 결정하게 됐다”면서 “성도들의 사랑으로 모아진 헌금이 필요한 것에 쓰일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하며 의료비를 전달받은 아동들이 건강하게 자라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병국 기자  bkkim@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