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존중, 하나님 사랑 실천하자” – 기독신문

5


“한 생명도 포기하지 않으시는 하나님 사랑을 실천하자.”

한국컴패션(대표:서정인)은 1월 27일 서울시 도곡동 숙명여고 대강당에서 제2회 컴패션 졸업감사예배를 가졌다. ‘한 사람, 포기하지 않은 사랑’이란 주제로 열린 이날 졸업예배는 지난해 전 세계 1017명의 컴패션 어린이들을 자립 가능한 성인으로 길러낸 한국 후원자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고 컴패션 어린이들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사랑을 당부하기 위해 마련된 자리다.

서 대표는 대강당을 가득 메운 800여 명의 컴패션 후원자들을 향해 “하나님은 한 생명을 존귀하게 여기는 분”이라며 “이 세상 가장 낮은 곳으로 아들을 보내신 하나님 사랑은 우리의 생각을 뛰어넘는 초자연적인 사랑이다. 결코 한 사람도 포기하지 않으시는 하나님 사랑이 컴패션이 추구하는 가치”라고 밝혔다.





▲ 에티오피아컴패션 졸업생 엔다카츄 페다쿠(오른쪽) 씨가 한국 후원자들에게 감사인사를 전하고 있다.

이어 컴패션의 후원으로 제2의 인생을 살게 된 엔다카츄 페다쿠(32, 에티오피아) 씨가 컴패션 후원을 통해 하나님의 사랑을 깊이 깨닫게 된 경험을 간증했다. 엔다카츄 씨는 9살 때 컴패션에 등록돼 13년 동안 후원을 받은 에티오피아컴패션 졸업생이다. 갑작스럽게 찾아온 결핵으로 생사를 넘나들던 대학시절 컴패션의 후원으로 병을 치료하고 건강을 회복했다.

현재는 비영리기구(NPO) 보건의료자원봉사기관(VHS)의 창립자 겸 대표로 에티오피아 내 결핵 환자를 돕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다. 엔다카츄 씨는 “컴패션 졸업생을 대표해 후원자님들께 감사 인사를 전하러 왔다”며 “아무도 저를 돌보지 않을 때 예수님이 보살펴주셨고 컴패션을 통해 살려주셨다. 예수님은 살아계신다”라고 감사를 표했다.

엔다카츄 씨와 함께 무대에 선 배우 차인표 후원자는 11년 전 그와의 첫 만남을 떠올리며 “엔다카츄가 결핵에 걸렸을 때 모습을 생각하면 이렇게 서서 이야기하는 것만으로도 놀라운 일인데 예수님이 자신을 살려주셨다고 말하는 것을 들으니 무척 감동적”이라며 “오랜 시간 동안 후원을 지속해 졸업시키는 것은 쉽지 않은 일이다. 졸업을 진심으로 축하한다”고 격려했다.

이미영 기자  chopin@kidok.com

<저작권자 © 기독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컴패션#컴패션#졸업감사예배



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