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선수촌에 휴전벽 세운다…‘전쟁 멈추고 대화·화해 평화추구’

5


5일 평창 올림픽 휴전벽 제막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을 앞두고 올림픽 휴전 원칙을 지지하는 상징적인 의미로 선수촌에 휴전벽이 세워진다.

2018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조직위원회는 “5일 오전 11시20분 평창선수촌 라이브사이트 무대에서 이희범 조직위원장, 도종환 문화체육부장관,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장, 이엑 푸르 비엘 유엔난민기구 서포터 등이 참석한 가운데 평창올림픽 휴전벽 제막 행사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올림픽 휴전벽은 ‘올림픽 기간 모든 인류가 전쟁을 멈추고 대화와 화해를 통해 평화를 추구한다’는 올림픽 휴전 정신을 구체화하기 위해 2006 토리노 올림픽부터 선수촌에 설치됐다.

올림픽 휴전은 대회 개막 전 7일부터 폐막 후 7일까지 일체의 군사적 충돌을 자제하고 참가자의 안전한 통행을 보장하는 고대 올림픽 전통을 의미한다.

참가국 선수와 임원은 이곳에 서명하고 올림픽 휴전 원칙 지지 의사를 세계에 전달하는 상징적 행사다.

평창 올림픽 휴전벽은 광고디자이너 이제석씨가 디자인, 제작했다. 다소 거칠고 파격적인 장벽의 느낌을 살렸다. 프란치스코 교황의 ‘벽이 아닌 다리를 만들라’는 메시지에서 모티브를 얻어 높이 3m, 너비 6.5m 수직의 콘크리트 벽이 수평으로 구부러져서 다리가 되는 형상을 표현했다.

이희범 조직위원장은 “평창과 강릉 선수촌에 설치된 휴전벽은 입촌하는 참가국 선수들의 서명으로 장식될 것”이라며 “평창올림픽이 올림픽 휴전 원칙을 준수하는 평화올림픽으로 자리매김하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서울=뉴시스】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평창 선수촌에 휴전벽 세운다…‘전쟁 멈추고 대화·화해 평화추구’베스트 추천 뉴스



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