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산 무연탄 밀거래 혐의로 전직 대만 판사 조사 중”

5


대만의 전직 판사가 북한산 석탄 밀거래에 관여한 혐의로 조사를 받고 있다고 대만중앙통신(CNA)이 29일 보도했다.

타이베이 검찰청에 따르면 판사 출신인 치앙궈화와 그의 아들은 중국인 중개인을 통해 화물선을 임대한 뒤, 지난해 8∼9월 북한산 무연탄 4t을 북한의 한 항구에서 선적해 베트남으로 운송하고 판매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해당 배는 베트남으로 항해 도중에 추적을 피할 목적으로 GPS(위성위치확인시스템)를 끈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타이베이 검찰은 치앙 부자 외에 다른 2명도 이 사건에 연루돼 있다며, 이들 4명을 테러 지원과 문서 위조 혐의 등으로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는 지난해 8월 북한의 무기 개발 자금 동결을 위해 북한산 석탄 교역을 금지했다. 대만에서는 지난 19일에도 북한에 유류를 밀수출한 게 드러난 선사 대표가 자살을 기도하는 등 북한과의 밀교역 사례 적발이 최근 이어지고 있다.

권구성 기자 ks@segye.com



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