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 이어 티몬도 암호화폐 결제 추진…온라인쇼핑 전방위 확산 조짐

3


티몬, 결제기준·안전성 적합여부 검토

© News1

이커머스업체인 위메프가 암호화폐 결제 시스템 도입을 준비 중인 가운데 경쟁사인 티몬도 내부 논의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암호화폐 결제 방식이 국내 이커머스업계 전방위로 확산될 가능성이 커졌다.

29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티몬은 암호화폐 결제 시스템 도입을 논의 중이다. 현재 티몬은 가상화폐 안전성과 결제 기준이 적합한지 등에 대해 논의 중이다. 아직 안전하다고 판단하기 이르고 정부에서도 규제를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진데 따라 판단을 내리지 못하고 있다.

티몬 관계자는 “해킹 이슈가 발생하는 등 아직 불안정한 측면이 있기 때문에 보수적으로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위메프는 국내 가상화폐 거래사이트인 빗썸과 자체 간편결제 서비스(전용머니)인 ‘원더페이’ 연동을 추진 중이다. 이미 검토단계를 지나 실무자들끼리 구체적인 도입 준비를 하고 있다.

위메프는 비트코인과 리플, 이더리움 등 빗썸에서 거래되는 암호화폐 12종 전부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결제 시스템은 위메프와 위탁 판매업체들에 대한 위험부담이 크지 않게 설계 됐다. 거래 시점 시세를 적용해서 결제가 되고 이를 빗썸에서 즉시 현금화해 다음날 입금해주는 방식이기 때문이다.

국내 최대 포털사이트인 네이버도 암호화폐사이트 4위 업체인 블록체인거래소(HTS코인)와 제휴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HTS코인은 강남고속버스터미널 지하상가(이하 고투몰)과 함께 고투몰에 입점된 620개 오프라인 상점을 기반으로 온라인 쇼핑몰 사업에 진출을 준비 중이다. 상반기에는 고투몰 온라인쇼핑몰을 개설할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 등 해외에서는 이미 비트코인 결제가 활성화되는 분위기다. 미국의 유명 쇼핑몰인 ‘오버스톡’과 ‘뉴에그’의 경우 이미 암호화폐를 결제수단으로 정착시킨 상태이며 일본의 유명 전자제품 유통업체인 ‘빅카메라도’ 일부 암호화폐를 받고 제품을 판매 중이다.

다만 정부가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는 점은 변수다. 규제가 강화될 경우 도입을 추진 중인 각 업체들은 암호화폐 결제 시스템을 적용하지 않겠다는 내부 방침을 세웠다.

위메프 관계자는 “암호화폐에 대한 규제가 예상되지만 일단 거래방식을 추가하는 차원에서 추진하고 있는 것”이라며 “상황에 따라 도입이 무산될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1)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위메프 이어 티몬도 암호화폐 결제 추진…온라인쇼핑 전방위 확산 조짐베스트 추천 뉴스



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