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픈 밀양’ 유족도 소방청장도 대통령 품에 안겨 눈물

5


▲ 문재인 대통령, 밀양 세종병원 화재참사 분향소 조문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경남 밀양시 세종병원 화재참사 합동분향소가 마련된 밀양 문화체육회관을 방문해 조문하고 있다.
ⓒ 연합뉴스

관련사진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병원 화재 참사가 벌어진 밀양을 방문해 사고 현장을 돌아보고 유가족을 위로했다. 유족의 눈물에 문 대통령도 눈물을 흘렸고, 수행한 소방청장도 끝내 울음을 터트렸다

문재인 대통령은 사고 이틀째를 맞은 27일 오전 KTX를 이용해 밀양을 찾아 가장 먼저 참사 희생자 합동분향소가 있는 삼문동 문화체육회관을 찾았다. 이곳에서 문 대통령은 희생자들의 영정을 한 명 한 명 바라본 뒤 헌화 분향 한 뒤 유가족에게 위로의 뜻을 전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밀양문화체육회관에 마련된 '밀양 세종병원 화재 참사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한 뒤 유가족들을 만나 위로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오전 밀양문화체육회관에 마련된 ‘밀양 세종병원 화재 참사 희생자 합동분향소’를 찾아 조문한 뒤 유가족들을 만나 위로하고 있다.
ⓒ 윤성효

관련사진보기

문 대통령은 의자에 두세 줄로 앉아있던 70여 명의 유가족 사이를 오가며 모든 사람과 악수했다. 상복을 입은 유가족은 대통령이 다가오자 흐느끼며 울었다. 문 대통령이 허리를 굽혀 눈을 마주치며 위로했으며, 한손으로 유족을 다독이 듯 감싸안기도 했다.  희생자들의 이야기를 가족들에게서 듣던 문 대통령도 손수건을 꺼내 눈물을 훔쳤다.

한 유가족은 문 대통령에게 “소방관들이 너무 고생하고 장비가 열악했다”면서 “소방관들이 정말로 국민을 위해서 헌신할 수 있게끔 우리 밀양에도 좀 관심을 많이 가져달라”고 호소했다. 문 대통령은 곧바로 “올해부터 당장 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 “참담하고 마음 아프다…국민께 송구”

 문재인 대통령이 밀양 세종병원 화재 참사 현장을 24일 오전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참사 현장을 돌아보고 공무원과 소방관 등 관계자로부터 현장 상황을 보고 받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밀양 세종병원 화재 참사 현장을 24일 오전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참사 현장을 돌아보고 공무원과 소방관 등 관계자로부터 현장 상황을 보고 받았다.
ⓒ 정민규

관련사진보기

곧바로 문 대통령은 참사 현장인 세종병원을 찾았다. 문 대통령은 박일호 밀양시장과 최만우 밀양소방서장 등 관계자들로부터 참사 관련 내용을 보고받았다. 보고받은 문 대통령은 “정부가 안전한 나라를 만들겠다고 다짐하고 있는데도 이렇게 참사가 거듭되고 있어서 참으로 참담하고, 또 마음이 아프다”면서 “국민께도 참으로 송구스러운 심정”이라고 입을 열었다.

문 대통령은 “이번 화재사고는 지난번 제천 화재사고와는 양상이 다른 것 같다”면서 “이번에는 소방대원들이 비교적 빨리 출동하고, 초기 대응에 나서고 해서 화재가 2층 위로 올라가는 것을 막았는데 그럼에도 유독가스나 연기 때문에 질식해 돌아가신 분이 발생했다”고 안타까움을 나타냈다.

 문재인 대통령이 밀양 세종병원 화재 참사 현장을 24일 오전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참사 현장을 돌아보고 공무원과 소방관 등 관계자로부터 현장 상황을 보고 받았다.
 문재인 대통령이 밀양 세종병원 화재 참사 현장을 24일 오전 방문했다. 문 대통령은 참사 현장을 돌아보고 공무원과 소방관 등 관계자로부터 현장 상황을 보고 받았다.
ⓒ 정민규

관련사진보기

세종병원에 스프링클러가 없어 피해가 커졌다는 지적과 관련해서 문 대통령은 “건물을 이용하는 이용자 상황 실태에 따라서 안전관리의무가 제대로 부과돼야 하지 않을까 싶다”면서 “화재 관련 안전관리가 강화되면서 그것이 현실화될 수 있게 점검을 확실히 하는 것도 필요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중앙사고수습본부와 사고수습지원본부 등 관련 부처에 사후 조치에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

 조중묵 소방청장이 27일 오전 밀양 세종병원 화재 참사 현장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이야기를 나누던 중 눈물을 닦고 있다.
 조중묵 소방청장이 27일 오전 밀양 세종병원 화재 참사 현장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과 이야기를 나누던 중 눈물을 닦고 있다.
ⓒ 정민규

관련사진보기

한편 조중묵 소방청장은 문 대통령을 배웅하던 중 눈물을 흘렸고, 대통령과 청와대 관계자들이 어깨를 감싸 위로해주는 모습도 보였다. 당시 현장에 있었던 소방 관계자는 “기대를 안고 1대 소방청장으로 취임했는데 연이은 사고로 국민께 심려를 끼쳐 면목이 없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