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강 문서 무단파기 의혹 본격 조사

5


한국수자원공사의 4대강 공사 문서 파기 의혹에 대한 조사가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국가기록원은 19일 오전 직원 9명을 수자원공사 대전 본사에 파견해 현장조사를 벌였다고 밝혔다. 국토부도 김현미 장관의 지시로 감사반 6명을 현장에 보냈다. 국가기록원과 국토부는 전날 파쇄 업체에 반출했던 문서 4t가량을 다시 가져와 조사를 벌이고 있다.

국가기록원은 이들 문서 중 원본이 있었는지, 파기 절차상 문제가 없었는지, 전자문서로 원본이 보관되고 있는지 등을 살펴보고 있다

국가기록원 관계자는 “공공기록물관리법에 따라 문서 사본이 있더라도 원본을 파기하면 안 되고, 보존기한이 지난 원본도 평가심의를 거쳐 파기하도록 돼있다”며 “문서 양이 많아 살펴보는 데 시간이 좀 걸릴 것 같지만 위법 여부가 확인되면 감독기관에 감사를 요청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국가기록원, 국토부 관계자들이 19일 4대강 공사 관련 자료를 파기한 의혹을 받고 있는 한국수자원공사 대전 본사를 찾아 관련 문서를 조사하고 있다.
대전=연합뉴스

전날 제보를 받고 관련 의혹을 제기한 박범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서 “(이날 조사에서) 넓은 의미의 4대강 관련 문서나 확인이 필요해 보이는 문서로 약 12박스 분량이 1차로 분류됐다”며 “이들 중 전산과 대조해 일치하지 않는 문서와 외형상 결재 사인이 있는 원본 문서도 일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또 기록원과 국토부가 공사 직원들을 불러 조사하고 있다고도 전했다.

전날 공사는 이번 논란과 관련해 “사무실 이전과정에 보관 중인 자료를 폐기한 것으로, 중요 문서를 계획적이고 조직적으로 파기한 사실은 없다”고 밝혔다. 이날은 이학수 사장 명의의 보도자료를 통해 “국민께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며 “4대강 사업 관련 여부를 떠나 모든 기록물 관리 시스템을 재점검하고 비슷한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기록물 관리에 더욱 신경 쓰겠다”고 밝혔다.

이정우 기자 woolee@segye.com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