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리한국:캘리 백악관 비서실장 “남은 길 없어…北김정은 상대할 것”

6



  • 존 켈리 미국 백악관 비서실장. 사진=AP/연합뉴스

[데일리한국 박진우 기자] 존 켈리 미국 백악관 비서실장은 북핵 문제와 관련해 “현 시점에서 남은 길은 없다”면서 “우리는 이 사람(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을 상대해야 한다”고 말했다.

켈리 실장은 17일(현지시간) 방송된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미국이 북한과 전쟁으로 향하는가’라는 질문에 “그러지 않기를 희망한다. 이는 대통령에게 닥친 여러 일의 하나이다. 우리는 일을 뒤로 미뤄왔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도 이날 로이터통신과의 인터뷰에서 “김정은과 (대화 테이블에) 앉을 것”이라고 말했다.

켈리 실장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과 대화했느냐’는 질문에는 “열려있는 채널들이 있다”며 “그러나 언급하지 않는 게 좋겠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11일 월스트리트저널과의 인터뷰에서 ‘김정은과 대화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화를 했는지, 안 했는지 말하지 않겠다. 언급하고 싶지 않다”고 모호하게 답변한 바 있다.

켈리 실장은 “많은 사람이 (트럼프 대통령을) 도우려고 한다. 대통령은 많은 외국 지도자들과 통화한다”며 “예를 들면 중국과는 정기적으로 한다. 일본과 한국, 다른 나라 지도자들과도 정기적으로 한다”고 언급했다.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