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외무성, 밴쿠버 회의 비난…"해상봉쇄는 전쟁행위"

7


북한이 최근 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린 20개국 외교장관 회의에서 대북제재 강화 논의가 이뤄진 것을 비난했다. 북한 외무성 미국연구소 대변인은 18일 조선중앙통신 기자와의 문답에서 “최근 미국은 15~16일 카나다(캐나다)의 방쿠버(밴쿠버)에서 20개 나라들의 참가 하에 조선전쟁(6·25전쟁) 참전국 외무상 회의라는 전쟁 모의판을 벌려놓았다”며 “우리에 대한 해상봉쇄와 같은 제재 강화는 전쟁행위나 다름이 없다”고 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대변인은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이 대북 압박 공세를 강화해야 한다고 발언한 내용 등을 언급…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