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 놓고 미묘한 차이 드러낸 안철수·유승민

6


▲ 통합 선언한 안철수·유승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18일 공동으로 통합선언을 했다. 안 대표와 유대표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힘을 합쳐 더 나은 세상, 희망의 미래를 열어가는 통합개혁신당(가칭)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 남소연

관련사진보기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입장발표가 있었다. 대한민국 국민 누구나 법 위반이 있다면 성실하게 임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그러나 국민들이 염려하는 것처럼 정치보복이 되어서는 안 된다. 수사대상자도 수사의 주체인 검찰도 이런 국민의 염려를 마음속에 잘 새겨야 할 것이다.”
(1월 17일, 바른정당 유의동 수석대변인 논평)

“이명박 전 대통령이 측근의 구속 수사를 보면서 ‘정치보복’이라는 등 검찰과 사법부 판단을 정치 쟁점으로 몰아가는 성명을 발표하였다. 대단히 부적절하며 유감스럽다. 이 전 대통령은 검찰수사에 성실하게 임해야 하며, 검찰은 직위와 정치적 고려 없이 엄청하게 수사하기 바란다.”
(같은 날, 국민의당 김철근 대변인 논평)

18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유승민 바른정당 대표가  국회 정론관에 나란히 서서 통합공동선언을 한 가운데, 전날(17일) 나온 이명박 전 대통령의 입장발표 관련한 각 당 논평이 화제가 됐다(관련기사: “국민보며 바른길”… 안·유, ‘문재인 실패’로 선명 야당 강조)

이날 양 대표의 선언문 낭독 뒤 질의응답에서 한 기자는 ‘전날 나온 양당  논평 수위가 매우 달랐다’며 이에 대한 견해를 양 대표에 물었으나, 두 대표는 다소 원론적인 답변만을 내놨다.

유 대표는 “모든 구성원의 생각이 100% 똑같을 수는 없다. 어느 정당 안에나 (생각)차이는 있다”고 답했고, 안 대표도 “공만 있는 정부도, 과만 있는 정부도 없다. 공은 계승하고 과는 그 실수를 반복하지 않도록 노력하는 게 정치인들이 할 일”이라고 답했다.

다음은 이날 나온 질문과 답변 전문을 발췌한 것이다.

기자: “전날 이명박 전 대통령의 검찰수사 입장 표명과 관련해 국민의당 논평과 바른정당 논평의 수위가 많이 다르다. 선언문에서는 미래를 주로 강조했는데, 미래뿐 아니라 과거, 즉 과거 정부에 대한 합의도 했는가.”

유승민 대표(바른정당): “과거 정권에 대해선 지난 대선 때 안 대표와 제가 TV토론 하는 과정에서도 달랐던 걸 볼 수 있다. 저는 우리 통합개혁신당이든 어느 정당이든 그 안의 모든 구성원 생각이 100% 똑같을 수는 없다고 생각한다. 어느 정당 안에서나 차이는 있다.

과거 김대중 정부에 대해, 이명박 정부에 대해서 어떤 생각하는지 구체적으로 말씀드리진 않겠다. 그렇지만 과거 김대중 정부에 대한 평가도, 보수 또는 개혁보수 내에서 지난 10~20년 되돌아보면 진화해왔다고 생각한다. 저도 광주에 가서 5.18 민주화운동 관련해 진심으로 아파했고, 5.18 진상규명 특별법에 대해서도 저희가 찬성할 수 있다고 했다.

역사의 진실에 관한 부분이라면 합의할 수 있는 부분이 있다고 본다. 이명박 정부의 최근 일에 대해선 길게 답변 드리지 않겠지만 저는 그건 정치 보복이 돼서도 안 되고, 법치를 벗어나서도 안 된다는 원론적인 입장만 가지고 있다.”

안철수 대표(국민의당): “과거 정부에 대해 저는 수차례 걸쳐서 말씀드렸다. 공만 있는 정부도, 과만 있는 정부도 없다. 공은 계승하고 과는 그 실수를 반복하지 않도록 노력하는 게 현재 정치인들이 해야 할 일이다.

우리 국민의당은 호남에 뿌리를 뒀지만, 이번 통합이 호남의 미래와 대한민국 미래를 위해서 옳은 방향이라고 보고 추진하고 있다. 앞으로 난관이 많겠지만 극복해 가겠다. (양당간) 여러 많은 공통점이 있다. 만약에 차이점이 있다면 간극을 좁히려 서로 토론하는 게 발전 아니겠나.

이명박 전 대통령 부분은 사법적 영역의 부분이다. 철저하고 신속하게 수사해서, 법을 어긴 부분이 있다면 단호하게 처벌하는 것이 옳은 길이라고 생각한다.”

저작권자(c) 오마이뉴스(시민기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