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송합니다” 용인 일가족 살해범 영장실질심사

3


재가한 어머니 일가족을 살해하고 뉴질랜드로 도피한 지 80일 만에 국내로 송환된 30대가 “죄송하다”고 말했다.

13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경기 용인동부경찰서를 나선 피의자 김모(36)씨는 범행 동기와 아내와 공모 여부 등에 대한 취재진 물음에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다가 ‘마지막으로 한마디 해달라’는 취재진 말에 이렇게 답했다. 

재가한 어머니의 일가족을 살해하고 뉴질랜드로 도피했다 국내로 송환된 피의자 김모 씨가 구속영장 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13일 오후 경기도 용인시 용인동부경찰서에서 나오고 있다. 경찰은 전날 김씨에 대해 강도살인 등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야구모자와 후드티를 덮어쓰고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나타난 그는 답변을 마치자마자 수원지법으로 향하는 호송차에 곧바로 올랐다.

김씨는 지난해 10월 21일 모친 A(당시 55세)씨와 이부(異父)동생 B(당시 14세)군, 계부 C(당시 57세)씨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당일 모친의 계좌에서 1억2천여만원을 빼낸 김씨는 범행 이틀 뒤 아내 정모(33)씨와 2세·7개월 된 두 딸을 데리고 뉴질랜드로 도피했지만 2년여 전 뉴질랜드에서 저지른 절도 사건 피의자로 현지 당국에 붙잡혔다.

도피 80일 만인 지난 11일 강제송환된 김씨는 경찰 조사에서 “말다툼 중 우발적으로 범행했고, 아내는 (범행에) 가담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씨의 구속영장 발부 여부는 이날 오후 늦게 결정된다.

 

 



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