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15일 차관급 실무회담 열자” 北에 제안

8



남북 고위급회담(9일)이 진행된 지 사흘 만인 12일 정부가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실무회의를 15일 열자고 북측에 제안했다.통일부 관계자는 이날 우리 측은 북측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실무회담을 15일 오전 10시 판문점 우리 측 평화의집에서 개최할 것을 제의했다며 천해성 통일부 차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대표단 3명을 파견할 것을 통지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오후 판문점 연락관 채널을 통해 남북고위급회담 남측 수석대표 조명균 장관 명의의 통지문을 북측 단장 리선권 앞으로 보냈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북측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및 문화행사 관련 우리 측 입장을 정리한 자료를 판문점 연락관 채널을 통해 북측에 전달했다고 덧붙였다.한편 북측 참가단 지원 관련 구체적 사항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미국 자유아시아방송(RFA)에 따르면 크레이그 스펜스 국제패럴림픽위원회(IPC) 대변인은 비용 문제와 관련해 북한이 평창동계패럴림픽에 참가하면 원칙적으로 북한 패럴림픽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