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성 모친상에…누리꾼 ‘애도·위로’ 물결

5


사진=동아일보DB

모친상을 당한 박지성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36)을 향한 위로 물결이 이어지고 있다.

대한축구협회는 12일 “박지성 대한축구협회 유스전략본부장의 모친 장명자 씨가 지난해 연말 영국 런던 방문 중 교통사고를 당한 후, 병원 치료 중에 한국시간으로 오늘 새벽에 운명을 달리하셨다”면서 “장례 절차와 관련한 사항들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소식이 전해지자 온라인에선 박지성 본부장을 위로하는 글과 장 씨를 애도하는 글이 봇물을 이루고 있다. 아이디 플래****은 박지성 본부장 모친상 관련 기사에 “정말로 안타깝고 슬프다. 어떤 위로를 드려야할지 모르겠다. 힘내라는 말밖에 못 드리겠다”면서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특히 전 국민적 사랑을 받은 박지성 본부장을 키워낸 장 씨의 공로를 언급한 이들이 많았다. 아이디 영양****은 “정말 우리나라에서 세계적인 축구선수를 배출하는데 크게 기여하신 분인데 정말 마음이 아프다”면서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빈다”고 밝혔다.

실제 장 씨는 박지성 본부장이 선수 시절, 아들을 위해 물심양면 애썼다. 박지성은 자전적 에세이 ‘더 큰 나를 위해 나를 버리다’라는 책에서 “내가 다시 축구를 시작한다고 해도 화려함보다는 헌신을 택하고 싶다”면서 “내게 헌신은 또다른 이름의 어머니이고, 나는 어머니로부터 평생 갚아도 다 갚지 못할 훌륭한 유산을 물려받았다”고 적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창닫기

기사를 추천 하셨습니다박지성 모친상에…누리꾼 ‘애도·위로’ 물결베스트 추천 뉴스



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