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추위’ 오후에도 전국 영하권…서울 -6.5도

3


12일 북극발(發) ‘최강한파’가 휘몰아치면서 오후 들어서도 전국이 영하권에 머무는 등 꽁꽁 얼어붙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현재 기온은 서울 -6.5도, 인천 -6.9도, 수원 -5.4도, 춘천 -6.0도, 강릉 -1.2도, 청주 -6.8도, 대전 -4.7도, 전주 -5.2도, 광주 -2.3도, 대구 -3.6도, 부산 -0.7도, 울산 -2.5도 등이다. 대관령과 철원의 수은주는 각각 -10.9도, -8.7도로 내려갔다. 

전국 곳곳에 한파특보가 내려진 12일 오전 서울 광화문역 인근에서 두터운 옷을 입은 시민들이 출근길을 재촉하고 있다.

찬바람이 불면서 체감온도는 더욱 떨어졌다. 이 시각 현재 체감온도는 서울 -10.6도, 인천 -9.4도, 수원 -9.1도, 춘천 -8.8도, 강릉 -5.6도, 청주 -10.7도, 대전 -8.7도, 전주 -8.4도, 광주 -5.0도, 대구 -9.6도, 부산 -4.9도, 울산 -8.0도 등이다.

현재 한파경보가 발효 중인 곳은 강원 태백·횡성·철원·화천·평창 평지·홍천 평지·춘천·양구 평지·인제 평지, 충북 청주·단양·보은·괴산·충주·제천·진천·음성·증평, 경북 의성·청송·봉화 평지·북동산지 등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특보가 발효된 가운데 기온이 낮고 바람이 강하게 불어 매우 춥겠다”면서 “한파 피해와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눈 폭탄이 쏟아졌던 전라 서해안과 제주는 오후부터 눈이 그쳤다. 대설경보는 울릉도·독도에만 발효 중이다.


적설량은 전북 고창이 22.5㎝로 가장 많았다. 이어 진도(첨찰산) 17.0㎝, 목포 14.4㎝, 광주 10.0㎝, 정읍 16.0㎝, 전주 7.5㎝, 군산 6.0㎝, 남원 5.3㎝ 등의 순이다. 제주와 성산은 각각 6.0㎝·16.0㎝의 눈이 각각 쌓였다.

건조 특보가 발효된 강원 영동과 영남 일부 지역에는 대기가 매우 건조하니 산불 등 각종 화재 예방에도 신경 써야 한다.

대부분 해상에서 바람이 강하게 불어 물결이 높게 일고 있다. 동해안에는 너울로 높은 물결이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이 있다고 기상청은 전했다.

 

 



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