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음료 시장에 ‘가심비’ 넘어 ‘나심비’ 바람

4



[스포츠월드=류근원 기자] 개인의 만족을 최고로 여기는 자기만족형 소비 심리인 나심비가 2018년도 소비자 트렌드로 부각되며, 식음료 업계 전반에 확산되고 있다.나심비란 가성비에 심리적 만족을 더한 가심비에 나의 심적 만족도를 얹은 조어다. 즉, 일상에서 얻는 즉각적인 즐거움을 통해 개인의 만족을 추구하는 소비 패턴을 일컫는다. 지난해 트렌드로 자리 잡은 욜로(YOLO)와 일코노미(1conomy) 등 가치 소비를 추구하는 사회 분위기가 확산되면서, 개인의 건강과 편의를 강조한 식음료 분야는 더욱 인기를 끌 것으로 예상된다.이에 따라 식음료 업계에서도 폴리페놀의 함량을 높인 프리미엄 건강커피, 보다 간편하게 슈퍼푸드를 섭취할 수 있는 차음료, 고급 레스토랑의 맛을 재현한 프리미엄 가정간편식 등 맛은 물론, 소비자들의 심적 만족을 높이기



기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