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 탈모 치료제 피나스테라이드 불임 원인 될 수도”

4



전립선비대증과 남성탈모증 치료에 사용되는 ‘피나스테라이드’가 남성불임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전북대학교병원 비뇨기과 박종관 교수팀은 ‘피나스테라이드에 의한 쥐 고환의 세포 자멸과 DA-9401에 의한 보호 효과: IRE1 과 cJNK 통로에 대한 연구’를 통해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12일 밝혔다.

연구결과는 국제저널인 Drug Design, Development and Therapy 2017년 11월호에 발표됐다.

연구팀은 쥐를 대상으로 아무 약물을 투여하지 않은 대조군과 피나스테라이드 단독투여군, 피나스테라이드+DA-9401(100mg/kg·200 mg/kg) 투여군으로 나눠 90일간 연구를 진행했다.

이 결과 피나스테라이드 투여군은 정상군과 비교해 부고환과 고환, 정낭, 전립선, 성기 무게가 감소했다.

정자 운동성도 줄었다.

특히 고환에서는 이 약물이 정소 세포밀집도, 세포자멸현상을 일으켰다. 또 소포체 긴장과 세포 자멸 관련 단백질에 일정 부분 영향을 미쳐 남성의 임신능력을 감소시키는 결과를 보였다.

반면 천연물질인 DA-9401 투여군에서는 이 약물에 의한 부작용들이 의미 있게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DA-9401는 양파 껍질과 한약재인 파극천, 갯실새삼 등 3가지 물질로 이뤄졌다.

박 교수는 “수컷 쥐에서 피나스테라이드가 소포체 손상과 세포 자멸을 초래해 남성 임신능력에 영향을 미치는 것을 확인했다”며 “DA-9401은 이런 부작용을 감소시키는 좋은 약물로 개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한다”고 말했다.

 

 



기사보기